> 경제
美, 수입차 25%관세 EU에만 부과 전망미국 자동차 판매 11% 줄면서 한국·일본도 타격
박경순 기자  |  21pks@sankyungil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11  11:36:4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독일 볼프스부르크의 폴크스바겐 차량 전시 타워. <뉴시스>

미국이 수입 자동차에 대한 추가 관세를 유럽연합(EU) 국가에서 생산된 완성차에 대해서만 부과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하지만 관세 부과 조치로 미국 내 자동차 소비가 크게 줄면서 한국과 일본 자동차 업체들도 일정 부분 타격을 입을 것으로 분석됐다.

10일(현지시간) 미국 경제지 포브스에 따르면 UBS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미 상무부가 유럽에서 생산된 완성차에 대해서만 25%의 관세를 부과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자동차 부품과 EU 외 국가에서 생산한 차량은 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할 것으로 내다봤다.

미 상무부는 오는 17일까지 수입 자동차와 부품이 미국의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되는지에 대한 '무역확장법 232조' 보고서를 백악관에 제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은 보고서를 접수하고 90일 내에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

2017년 기준으로 유럽이 미국에 수출한 차량 120만대 중 63만대가 고급 차량이다.

UBS는 유럽의 완성차에 25%의 관세가 부과될 경우 유럽산 고급차 판매가 90% 가량 줄면서 전체적으로 판매가 65만대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메르세데스 벤츠, 폭스바겐 등 독일 자동차업체들이 가장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 

UBS는 "이미 유럽 자동차 업체들은 중국에서의 판매 감소, 유럽 경제의 약세, 브렉시트, 연비 규제 강화, 전기차로의 전환 비용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어떤 미국의 수입 제한 조치도 큰 충격을 주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와 함께 UBS는 이 조치로 미국 내 전체 자동차 판매량이 11% 가량 감소하면서 한국과 일본산 제품에도 타격이 있을 것으로 관측했다. 반면 제너럴모터스(GM), 피아트크라이슬러(FCA), 포드 등 미국 업체들은 승자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해 7월 워싱턴에서 장 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관 만나 자동차 관세를 유예하고 관세 및 비관세장벽 축소 방안을 논의하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그 동안의 협상에도 양측의 입장차는 여전히 큰 상황이다.

EU는 시간이 오래 걸리는 포괄적 자유무역협정 체결을 원하는 반면, 미국은 자동차 교역의 불균형을 해결하기 위한 신속한 조치를 희망한 것으로 알러졌다.

박경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실시간 인기기사
신문사소개조직도연혁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윤리강령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0길 7 동아빌딩 516호  |  대표전화 : 02)783-7114  |  팩스 : 02)783-6090  |  발행일자 : 2013.10.2
등록일 : 2017.1.3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4306  |  발행인 : 송준길  |  편집인 : 송준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안명옥
Copyright © 2013 産經日報.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