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장흥군청 고위직 공무원‚ 민원인 밀치고 경찰 불러군수와 고위직 공무원‧따로 국밥‚ 외면당한 군민은 어디에
서승관 기자  |  ssk@skilbo.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17  18:58:0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좌담회.

장흥군청 고위직 공무원들이 군수 면딩을 요청한 민원인을 고압적인 자세로로 밀치고 “경찰을 부르라”고 지시하는 등 민선시대 고위 공직자들의 민낯을 여실히 드러내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해 군민들을 경악하게 했다.

지난 11일 유치면 봉덕리 덕리마을 주민 20여명이 봉덕2구 546-5번지에 18.757m2면적에 988kw 용량의 태양광 시설이 개발행위허가에 대해 지초지종을 일아 보기 위해 장흥군수의 만남 요청하며 군수실을 찾았다.

이날 면담은 3일 전인 지난 8일 군수 비서실장을 통해 오전 10시 군수면담을 요청했고 면담을 기대하며 군수실을 방문했던 것이다.

하지만 행사를 이유로 장흥군수가 자리를 비운 가운데 군수 대기실에 기다리고 있던 주민들을 A과장이 “다른 데로 가라”며 내쫓아 내다시피 밀치며 언성을 높이는 등 격앙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더욱 기가막힌 것은 고위 공무원 B실장이 주민 들을 끌어내려는 듯 고압적인 사세로 “경찰을 부르라”고 직원에 지시하는 행태를 보였다.

이 말을 듣고 충격을 받은 주민들은 “우리들이 잡상인도 아닌데 밀치고 신경질을 부리고 하는 게 말이 되느냐”며 분개해 했다.

주민들은 마을에 들어서는 태양광시설의 법적 내용을 떠나 군민을 위해 존재하는 공무원이 군청을 방문한 주민에게 이같이 행동하는 것은 주민을 무시하는 안하무인격 태도로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처사”라며 “장흥군수는 이같은 사실을 알고 있는지 아니면 B실장의 행대가 군수의 뜻인지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장흥 주민들은 “군수와 측근들 눈치 보기와 줄 서기에 더 바빠 그 어떤 사명감이나 책임감을 갖지 않는 공무원들에게 과감한 철퇴를 내려야 한다”며 군수는 자신을 뽑아준 주민들의 권리가 침해되는지 지역에 위기가 닥치는지 군민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지 측근들로 인한 눈과 귀를 가려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주민은 “최근의 이같은 장흥군 공직문화가 느슨해진 이유가 군수가 공직기강을 다잡지 못하고 있기 때문 이라는 평가가 나돌고 있다”며 아부하는 공무원, 군민을 외면하고 승진에 눈이 멀어 근평에만 신경쓰는 공무원, 무사안일과 복지부동의 철밥통 매너리즘에 빠져있 는 공무원들을 하루빨리 바로잡기 위한 특단의 대책 마련이 촉구된다”고 조언했다.

주민들은 이날 오후 군수와 면담을 통해 태양광시설 허가에 대해 군수는 “허가가 난 것에 대해서 난감하다”며 “사후 조치를 강구해보겠다”는 답변을 내놓았다. 

 

서승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실시간 인기기사
신문사소개조직도연혁고충처리인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윤리강령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0길 7 동아빌딩 516호  |  대표전화 : 02)783-7114  |  팩스 : 02)783-6090  |  발행일자 : 2013.10.2
등록일 : 2017.1.3  |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4306  |  발행인 : 송준길  |  편집인 : 송준길  |  청소년보호책임자 :안명옥
Copyright © 2013 産經日報.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