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20-05-25 10:49 (월)
한국마사회 ‘베스트 턴 아웃 상’ 수여
상태바
한국마사회 ‘베스트 턴 아웃 상’ 수여
  • 최형규 기자
  • 승인 2019.05.16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축제‚ 이색시상식의 첫 주인공 돼
▲ ‘렛츠런 베스트 턴 아웃 상’을 수상한 글로벌축제.

한국마사회가 지난 12일 최초 시행한 ‘렛츠런 베스트 턴 아웃(Best Turned out) 상’의 주인공은 ‘글로벌축제’였다.

 

서울9경주로 펼쳐진 제22회 ‘코리안더비’의 출전마를 대상으로 순치(경주마 통제) 및 외형 손질을 평가해서 선정했다.

 

이날 ‘코리안더비’의 예시장에는 한층 품격 있는 복장의 말 관리사들과 그들을 따르는 경주마들이 10명으로 구성된 평가위원단과 방문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경주마는 ‘글로벌축제’로 특히 경주마 순치 분야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글로벌축제’는 ‘코리안더비’에서는 12두 중 5위라는 성적을 받았지만, ‘렛츠런 베스트 턴 아웃 상’을 수상하면서 이색 시상식의 첫 주인공이라는 영광을 안게 되었다. ‘글로벌축제’의 관리를 맡고 있는 서울 28조 마방에 포상금 100만원이 전달됐다. 

 

한국마사회는 이후에도 하반기 대형 대상경주인 ‘코리아컵’, ‘코리아스프린트’, ‘대통령배’, ‘그랑프리’에서 ‘렛츠런 베스트 턴 아웃 상’을 지속 시행할 예정으로, 대상경주의 흥과 분위기가 한층 고조될 것으로 기대한다.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은 “경마는 치열한 스포츠지만 우승열패 관점에서 벗어나서 즐길 수 있는 새로운 흥미요소를 발굴하고자 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