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19-11-15 13:08 (금)
생애 최초 주택마련 연령 평균 10년새 1.1년 미뤄져
상태바
생애 최초 주택마련 연령 평균 10년새 1.1년 미뤄져
  • 박경순 기자
  • 승인 2019.06.24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균 39.4세
▲ 소득별 생애 최초 주택마련 가구주 연령.<뉴시스>

지난해 생애 최초 주택마련 가구주의 연령은 평균 39.4세로, 지난 10년간 꾸준히 증가하며 1.1년 미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국토연구원이 발표한 ‘2018년도 주거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이 같이 나타났다. 

 

생애 최초 주택마련 가구주 연령은 지난 2008년 평균 38.3세에서 ▲2010년 38.4세 ▲2012년 40.9세로 증가하다가 ▲2014년 38.9세 ▲2016년 38.8세으로 감소했다가 다시 ▲2017년 39.1년으로 다시 증가추세를 보였다.

 

최근 4년 평균으로 봐도 ▲2008년 40.9세 ▲2010년 41.8세 ▲2012년 44.4세 ▲2014년 42.5세 ▲2016년 41.9세 ▲2017년 43.0세 ▲2018년 43.3세 등으로 조사됐다.

 

소득별로는 소득 하위 가구가 44.8세로 주택구입이 가장 늦었으며, 소득 중위 가구는 37.1세, 소득상위 가구는 36.0세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