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19-10-17 18:12 (목)
5·18 구속부상자회 혁신위원회, 농성 잠정 중단
상태바
5·18 구속부상자회 혁신위원회, 농성 잠정 중단
  • 전영규 기자
  • 승인 2019.07.11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성공 기원
▲ 농성 잠정 연기 기자회견.

사단법인 5·18 구속부상자회 혁신위원회는 5·18 교육관 정상화 촉구 농성을 잠정 중단했다. 

혁신위원회는 10일 광주광역시 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동안 농성을 잠정 연기한다고 밝혔다.

5.18 구속부상자회 혁신위원회는 지난 4월 3일부터 “5·18 구속부상자회의 양희승 회장과 집행부는 이 시설을 수탁, 운영해 오면서 수많은 탈법행위를 일삼아왔고, 본회의 정관 및 이사회 운영 규정을 지키지 않은 채 현 황일봉 5.18 교육관장을 임용해 5월 동지와 시민들로부터 질타를 받아왔다”고 밝혔다.

이에 혁신위원회는 5·18 단체의 이름을 이용한, 공공시설물 전매 등의 탈법행위가 되풀이되지 않게 하기 위해 광주시의 철저한 감사 결과에 따른 의법 조치는 물론, 황일봉 5·18 교육관장의 즉각 해임을 요구했다.

이들은 “5·18민주화운동의 숭고한 가치와 정신의 훼손을 막기 위한 자구적 노력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세계 최대 규모의 수영축제인 ‘2019 FINA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성공적 개최를 한마음 한뜻으로 기원한다”며 “광주의 정체성 훼손과 이미지 실추를 우려해 대회 기간 농성을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문흥식 혁신위원회 공동위원장은 “광주시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광주시는 5·18 구속부상자회 집행부 탈법행위를 적발하고 바로잡기 위한 대책을 조속히 강구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