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19-12-15 17:50 (일)
한국 신상진 “현역 물갈이 폭 커야”
상태바
한국 신상진 “현역 물갈이 폭 커야”
  • 이교엽 기자
  • 승인 2019.07.18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역, 지지 받으면 살아남을 수 있어”
▲ 발언하는 신상진 특위위원장.

신상진 자유한국당 신정치혁신특별위원회 위원장은 18일 내년 총선 공천기준과 관련해 “현역(의원)의 물갈이 폭을 크게 해야 되겠다는 의견들이 혁신위에서 많이 나와서 반영됐다”고 밝혔다.

신 위원장은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20대 국회에서 현재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이 사실은 집권당으로서 자당의 소속 대통령 탄핵 사태까지 맞이하고 정권도 뺏겼고 책임이 크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치 신인에게 50%의 가산점을 주는 공천룰이 확정되면 현역 의원의 무더기 탈락 가능성에 대해서는 “50% 가산점이 된다 하더라도 현역이 지역주민의 지지를 받는다면, 충분히 살아남을 수 있는 여지는 있다고 본다”고 했다.

신 위원장은 또 “부적절한 언행으로 사회적 지탄을 받고 결국 당에도 해를 끼쳐 당 이미지나 총선의 결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부분들에 대해 불이익을 준다는 내용도 삽입했다”고 밝혔다.

불이익에 공천배제도 포함되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극단적인 경우는 그렇다”며 “사회적 지탄을 받고 해당(害黨) 행위를 한 사람은 감점부터 공천배제까지 범위를 넓혀놨다”고 설명했다.

5·18 유공자를 ‘괴물집단’으로 비유해 막말 논란을 일으킨 김순례 의원에 대해서는 “5·18 괴물집단이란 말은 역사에 대한 이해도 없고 아주 정말 정치인으로서 해선 안 될 말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런 발언에 대해서는 제 개인 판단이라면 좀 더 센 징계가 있었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회 국토위원장직 사퇴를 거부해 당 윤리위에 회부된 박순자 의원에 공천심사 불이익 여부에 대해서는 “그렇게 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탄핵 책임이 있는 의원들에 대한 공천 불이익에 대해서는”경중을 따지되 몇몇 분들은 불출마를 선언했고, 누군 탈당도 했고 그래서 그런 걸 좀 종합적으로 봐야 되겠다”며 “탄핵의 책임을 묻겠다는 걸로 해서 따지기 시작하면 계량화하고 수치화하기가 어렵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