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19-12-15 13:41 (일)
“北, 한달새 4가지 신무기 과시”
상태바
“北, 한달새 4가지 신무기 과시”
  • 박경순 기자
  • 승인 2019.08.13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북한 미사일 발사 일지.

미 매체 복스는 12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주동안 계속된 북한의 미사일 실험에도 불구하고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매우 아름다운 편지’를 받았다고 칭찬을 보냈는데, 축하할 일이 아니다”라며 “빈번한 미사일 발사와 신무기 과시는 미군이 주둔하고 있는 한국과 일본을 위협함과 동시에 핵협상 타결 가능성이 줄어들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은 4개 이상의 신형 첨단무기를 과시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뭐라고 얘기하든 북한은 트럼프 집권 이후 보다 더 위험해진 존재가 됐다”고 전했다. 

북한이 공개한 450㎞ 사거리의 KN-23 신형 단거리 탄도 미사일은 일반적인 포물선 비행이 아닌 낮은 탄도를 유지하며 비행하는 특징을 갖춰 요격 미사일을 피해갈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했다. 

특히 이동식 발사대를 이용할 경우 미사일 발사 시기와 장소 예측이 더 어려워져 미사일 방어의 악몽이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 밖에 다연장 로켓 미사일 시스템과 핵무기 탑재가 가능한 잠수함, 고체 연료를 사용한 단거리 신형 미사일 등도 북한이 새롭게 선보이는 무기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