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19-12-06 10:37 (금)
장성군‚ KTX 장성역 9월 16일부터 1일 4회 운행
상태바
장성군‚ KTX 장성역 9월 16일부터 1일 4회 운행
  • 전영규 기자
  • 승인 2019.08.15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송정‚ 정읍역까지 가야 하는 이동불편 해소‚ 비용도 절감
▲ 장성역

장성에서 서울까지 빠르고 편리하게 갈 수 있는 길이 열렸다. 13일 장성군은 코레일 측이 KTX 장성역 운행을 9월 16일에 재개하고, 오는 16일부터 예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추석 연휴 이후인 9월 16일부터 장성역에는 1일 4회 KTX가 정차하게 된다. 정차시간은 목포행 2회(12:20, 19:55), 서울‧용산행 2회(06:29, 17:42)로 정해졌다. 운행노선은 ‘서울‧용산~오송~서대전~익산~장성~광주송정~목포’다.

장성역 KTX 정차로 인해, 그간 광주송정‧정읍역까지 이동해 KTX를 이용해왔던 승객들의 편의성이 크게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장성에서 광주송정‧정읍역까지 이동해 KTX를 이용할 경우 차량이동 시간이 30분 이상 소요되며, 주차 후 도보이동 시간도 10여 분 걸린다. 그러나 장성역에서 KTX를 이용하면 총 40여 분의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 또 차량 이동으로 인한 유류비와 통행료, 주차장 이용료 등 추가 발생하는 비용도 아낄 수 있다.

현재 장성군은 4년 만에 정차가 재개되는 장성역에 승객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역 주변 도로와 주차공간을 정비하고 있다. 또 정차 재개 당일에는 KTX 장성역 정차를 기념하는 대대적인 행사도 준비 중에 있다.

장성역은 호남고속철도 개통 이전까지 1일 22회, 일 평균 553명의 이용객이 KTX를 이용하며(2014년 기준) 장성군과 인근 광주북구, 광산구 지역 주민들의 장거리 이동을 위한 편리한 교통수단이 되어 왔다. 

그러나 지난 2015년 4월 호남고속철도 개통과 함께 장성역 정차가 중단되며, 장성군민뿐만 아니라 상무대 교육생과 면회객, 인근 지역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어왔다. 또한 장성역 주변 경기는 침체되고 이로 인한 지역민들의 상실감 또한 컸다.

이에 장성군은 지난 2016년 ‘KTX 장성역 정차 1만 명 서명운동’을 전개하여 12,315명의 서명부를 국토교통부와 코레일에 전달한 바 있으며, 최근까지도 총리실과 지역 국회의원, 국토교통부, 코레일 등 관계기관을 수십 차례 찾아가 KTX 장성역 정차 재개를 위해 꾸준히 노력해왔다.

그 결과 추석 연휴 이후인 9월 16일부터 용산~목포 구간 KTX 노선에 총 4회 장성역 정차라는 쾌거를 마침내 이뤄냈다. 군은 향후 이용객의 증가에 따라 코레일 측에 정차횟수 확대를 건의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