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19-12-15 13:41 (일)
한국 “대한민국 정체성 흔들려선 안돼”
상태바
한국 “대한민국 정체성 흔들려선 안돼”
  • 이교엽 기자
  • 승인 2019.08.15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제에 맞서 싸운 순국선열들께 고개 숙여 감사”
▲ 인사말하는 김명연 자유한국당 보건복지위 간사

자유한국당은 15일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애국선열들께서 피로 지킨 대한민국의 정체성은 결코 흔들려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74년 전 오늘, 절망이 희망으로 바꼈던 그 날처럼 오늘을 변곡점으로 대한민국은 새 길을 찾아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며 이 같은 논평을 냈다.

김 수석대변인은 “오늘 광복 74주년을 맞아 대한민국의 광복을 위해 일제에 맞서 싸운 순국선열들께 고개 숙여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인고의 시간을 견뎌 내신 독립유공자와 유가족분들께도 존경과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독립을 위해 싸운 선열들의 희생을 기렸다.

이어 “74년 전, 대한민국은 35년간의 암흑과 고통의 시간을 끝내고 자유를 찾았으며 해방을 맞았다”며 “이후 선조들의 눈물과 피, 땀으로 대한민국은 세계 10대 경제 강국으로 일어섰고 성장했다”고 평가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그런데 이 기적의 대한민국이 정부 실책으로 뿌리부터 흔들리고 경제 파탄과 안보 불안이라는 위기의 대한민국으로 전락했다”며 “일본의 경제 보복으로 한일관계는 역대 최악이고, 북한의 계속되는 무력 도발과 도를 넘은 막말로 남북관계는 살얼음판을 걷고 있는 상황이다. 같이 어깨를 맞대 자유를 꿈꾸었던 동맹들마저 외교 실정으로 대한민국은 고립무원의 길에 빠지게 되었다”고 우려했다.

그는 “자유, 민주, 공정이라는 대한민국의 헌법 정신을 되살리고 대한민국 안보 수호와 성장을 위해 국정 방향부터 새롭게 수정되어야 할 것”이라며 “자유한국당은 대한민국의 제1야당으로서, 대한민국의 산업화와 민주화를 성공적으로 이루어낸 역사를 가슴에 깊이 새기며, 자유민주주의의 정신을 미래세대와 함께 지키고 이어나가는 일에 앞장설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