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19-12-06 10:37 (금)
마운티아‚ 아웃도어 필수품 ‘선 블록 아이템’ 선봬
상태바
마운티아‚ 아웃도어 필수품 ‘선 블록 아이템’ 선봬
  • 안명옥 기자
  • 승인 2019.08.15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철 쿨링 웨어 액세서리 제안
▲ 선블록 아이템인 (왼쪽부터)쉐이드 메쉬캡, 필스햇, 만다린경량햇.

본격적인 여름 무더위 속 뜨거워지는 햇볕만큼 자외선 지수도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

 

자외선에 노출되면 피부 노화를 비롯해 각종 피부질환을 유발할 수 있어 더욱 주의를 요한다.

 

특히 해변이나 캠핑지서 여름 휴가를 즐기기 위해서는 자외선 노출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꼼꼼한 대비가 필요하다.

 

㈜블랙야크 관계사인 ㈜동진레저가 전개하는 아웃도어 컬처 브랜드 마운티아가 UV 차단 기능은 물론, 냉감 및 소취 기능으로 쾌적한 여름 아웃도어 활동을 도와줄 ‘스마트 선 블록 아이템’을 선보였다.

 

쉐이드 메쉬캡’은 캡 모자에 탈부착이 가능한 썬스크린이 적용돼 자외선 차단에 최적화된 제품이다. 메쉬 소재를 사용해 통기성이 좋고, 얼굴은 물론 목 뒷부분까지 완벽하게 가려줘 자외선은 막아주고 시원함은 배가 된다.

 

모자 땀받이는 항균 및 소취 기능의 데오쿨밴드를 적용해 쾌적한 상태를 유지해 준다.

 

휴가지에서는 스타일과 자외선 차단을 동시에 충족하는 챙이 넓은 모자가 제격이다.

 

필스햇’은 크라운 부분이 탈착 가능해 봄부터 가을까지 착용하기 좋은 남성용 모자로, 크라운 안쪽에는 메쉬 소재가 적용돼 여름에는 커버 제거 후 시원하게 착용할 수 있다. 색상은 카키, 블루 두 가지다.

 

여성용 제품인 ‘만다린 경량햇’ 역시 크라운 탈부착이 가능한 제품으로 두 제품 모두 데오쿨밴드를 적용해 땀이 나도 쾌적함을 유지해준다.

 

여성용은 레드, 베이지 두 가지 컬러로 휴가지서 패션 아이템으로 활용하기 좋다.

 

장시간 계속되는 야외활동 시 얼굴에 선크림을 바르는 것만으로 안심할 수 없다면 넥 게이터로 얼굴을 가리는 것도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방법이다.

 

패턴 쿨게이터’는 얼굴의 윤곽에 맞는 라운드 패턴을 적용해 착용감이 편안하고 양쪽에 귀걸이 홀이 있어 액티브한 활동 시에도 흘러내릴 염려가 없다.

 

속건성이 뛰어난 냉감 소재를 사용해 얼굴의 온도를 지속적으로 낮게 유지해주며, 코와 입 부분에 타공이 돼 안경이나 선글라스 착용 시 김서림 현상을 방지할 뿐 아니라 호흡이 편안하다.

 

스포티한 단색의 블랙, 네이비와 야자수 패턴의 에메랄드 세 가지로 구성됐다.

 

마운티아 관계자는 “높은 단계의 자외선 지수는 각종 피부 질환을 유발하는 만큼 모자, 양산, 넥 게이터 등 각종 자외선 차단 아이템을 활용하면 더욱 효과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