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20-02-28 17:42 (금)
“거짓개혁·국민도전·반문연대” 투쟁 결의
상태바
“거짓개혁·국민도전·반문연대” 투쟁 결의
  • 이교엽 기자
  • 승인 2019.09.10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폭정 막기위해 분연히 일어서 싸워야”
▲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자유한국당이 10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반대하는 장외투쟁에 앞서 ‘오물투성이’, ‘거짓 개혁’이라고 비판하며 투쟁 결의를 다졌다. 또 원내는 물론 원외에도 ‘반문(反文) 연대’를 제안하면서 “폭정을 막기 위해 함께 싸우자”고 촉구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거짓 정권의 거짓 장관을 내세운 거짓 개혁이다. 이 모든 거짓을 반드시 멈춰세워야 한다”며 “이를 개혁이란 그럴듯한 말로 포장하고 있다. 하지만 이마저도 거짓 개혁, 즉 개악에 불과하다”고 질타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은 결국 극단과 아집의 길을 택하면서 구구절절 조국 감싸기를 늘어놨다. 특권과 반칙, 불공정을 바로잡기 위해 노력했으며 특권과 반칙, 불공정의 화신을 법무부 장관에 앉혔다”며 “검찰수사 문건에 피의자 조국이라고 적시됐다고 한다. 애초 피의자 전환과 직접 수사는 정해진 수순이다”고 질타했다.

그는 “범죄혐의자에 대한 검찰수사를 내란으로 규정하고 미쳐 날뛰는 늑대라고 했다. 정적을 수사하는 검찰은 정의의 검찰이지만, 대통령의 심기를 불편하게 하는 검찰은 내란범이 된다”며 “검찰을 권위주의의 통치 수단 정도로 여기는 이들이 감히 어떤 자격으로 사법개혁을 운운할 수 있겠나. 이 모든 거짓을 반드시 멈춰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도 장관 임명에 “국민에 대한 도전이고 좌파독재 선언이며, 동시에 대한민국 헌법을 농단한 행위다”라며 “자연법상 권리인 저항권에 근거해 온 국민이 떨쳐 일어나야 한다. 자유민주주의 핵심가치인 법치주의와 의회주의, 책임정치를 반드시 회복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정책위의장은 “이 모든 상황은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이다”며 “문 대통령은 임명을 강행하면서 위법행위가 확인되지 않았다, 의혹만으로 임명하지 않는다면 나쁜 선례될 것이라며 조국을 두둔했다. 국민 의혹을 뒤집어쓴 오물투성이의 조국이 무엇을 개혁할 수 있단 말인가”라고 일갈했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조국 임명은 피의자 조국에 대한 면죄부와 수사 가이드라인을 준 것이다. 수사 방해에 해당한다”고 질타했다.

정 수석부대표는 “문 대통령이 과거 변호사였다는 사실을 어제 우리 다시 한 번 생각했다. 대통령이 법무부 장관의 변호인이 됐다”며 “검찰과 법무부 갈등을 많은 국민들이 우려하고 있다. 갈등을 조정해야 할 대통령이 갈등을 유발하는 것 아닌가”라고 힐난했다.

그는 여당을 향해 “우리는 길지 않은 3년 전 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 우병우 민정수석에 대한 당시 새누리당의 소위 내부 경고를 기억한다”며 “많은 의원들이 최순실 사태가 공개되기 전, 우 전 수석으로 인한 국정 우려에 대한 당내 경고음을 보냈다. 내부 경고음이 있었지만 박 전 대통령은 임기를 다 마치지 못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정권 임기는 물론이고 대한민국 전체가 붕괴될 것 같다는 우려를 3년 전 역사에서 배운다. 이 사실을 민주당과 문 대통령에게 들려주고 싶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