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20-02-28 17:42 (금)
주택사업자‚ 마케팅 전략 나서 입주률 향상시켜
상태바
주택사업자‚ 마케팅 전략 나서 입주률 향상시켜
  • 이교엽 기자
  • 승인 2019.09.10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입주율 22개월만에 80%선으로 올라
▲ 강동구 고덕 그라시움.

입주여건 악화로 ‘미입주리스크’가 커지자 주택사업자들이 각종 마케팅 전략을 통해 입주율 향상에 나섰다. 그 결과 지난달 입주율이 22개월만에 80%선으로 올라섰다.

 

10일 주택산업연구원(주산연)에 따르면‚ 8월 전국 입주율은 80.0%로 2017년 10월(81.9%) 이래 22개월만에 80%선을 기록했다. 수도권(87.4%)은 2.9%p, 지방(78.4%)은 6.2%p 입주율이 상승했다. 이중 서울 입주율은 92.4%에 달한다.

 

제주권(73.7%)은 3개월 연속 전월대비 5%p 이상 상승하면서 지난달 6월(72.6%) 이래 14개월 만에 처음으로 70%선을 회복했다.

 

대구‧부산‧경상권(80.2%)도 전월대비 큰 폭으로 상승하면서 2016년 8월(81.2%) 이래 24개월 만에 80%선을 기록했다.

 

8월에는 ‘세입자 미확보(32.9%)’와 ‘기존 주택매각 지연(32.9%)’‚ ‘잔금대출 미확보(22.9%)’등이 수분양자들의 미입주 사유였던 것으로 분석됐다.

 

지방의 일부 입주단지에서 대출규제에 따른 계약 파기사례가 나타나고 있으나, 주택사업자들이 각종 입주마케팅 수단을 동원해 입주율 향상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달 전국 아파트 입주예정물량은 전월대비 126세대(0.4%) 증가해 여전히 미입주리스크 관리는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전국 60개 단지 총 3만2288세대 중 민간 2만5000세대(77.4%), 공공 7288세대(22.6%)가 입주할 예정이다. 수도권에서는 30개 단지 2만316세대, 지방에서는 30개 단지 1만1972세대가 입주한다.

 

지역별로는 경기 9819세대, 서울 8837세대, 인천 1660세대 등 9월 입주물량의 62.9%에 해당하는 물량이 수도권에 집중될 예정이다.

 

세종(2252세대)과 대구(1542세대), 충북(1495세대) 등에도 상대적으로 많은 물량이 집중될 예정이므로 해당 지역 내 입주를 계획하는 사업자들은 주의가 요구된다.

 

한편, 9월 전국 입주경기실사지수(HOSI) 전망치는 70.0으로 전월(69.3) 대비 소폭 증가했다.

 

서울(88.8), 인천(81.8), 세종(80.0)이 80선, 대구(79.1), 경기(78.7) 등 대부분 지역이 60~70선을 기록했으며, 제주(50.0)가 유일하게 50선을 기록했다.

 

9월 HOSI 전망치는 경기(78.7)와 울산(60.0) 등의 지역에서 전월대비 10p 이상 상승한 반면, 세종(80.0)과 대전(70.5) 등의 지역에서는 10p 이상 하락하며 지역별로 상이한 양상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