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19-10-20 18:09 (일)
드론 테러, 이제는 대비해야 한다
상태바
드론 테러, 이제는 대비해야 한다
  • 전영규 기자
  • 승인 2019.10.07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오의석 해남경찰서 경비교통과 경장
▲ 오의석 해남경찰서 경비교통과 경장

크리스토퍼 놀런 감독의 영화'인터스텔라(interstellar,2014)'를본 사람은 기억할 것이다. 주인공 쿠퍼가 아들과 함께 정체 모를 드론을 따라가는 장면이 있다.

 옥수수밭 위를 유유히 비행하는 드론을 추적하며 우주 비행을 위한 주인공의 도전을 암시한다. 드론(drone)은 원래 벌이 내는 윙윙거리는 소리를 의미한다. 소형 무인 항공기가 윙윙거리며 날아다닌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이름처럼 비록 그 소리는 작지만, 드론은 빠르게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드론은 이미 우리의 생활 곳곳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취미ㆍ레저, 각종 촬영 등에서 오래전부터 사용돼 왔으며 인명구조와 군사용으로 이용되고 있고 실종자 수색 등 치안현장에서도 활용되고 있다. 또한 항공, 로봇, 정보통신기술(ICT)이 융합되면서 4차 산업혁명중 드론이 한 중요한 부분을 이끌어 가는 분야로 그 발전가능성은 무궁무진하다.

 드론이 이토록 각광받는 이유는 그 효용성에 있다. 드론은 정지 비행이 가능하고, 이ㆍ착륙 장소에 대한 제약이 없다. 또한 조작이 간편하고 조종능력을 키우는데 시간이 짧다. 하지만 이런 드론의 장점이 좋은 곳에만 쓰이는 게 아니라, 테러 등 범죄에도 유용하게 쓰일 수 있는 것이 문제다. 

얼마 전 사우디아라비아의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최대 석유시설인 아브카이크와 쿠라이스 시설이 예멘 반군의 드론 공격을 받아 핵심시설이 파괴되며 가동이 중단된 사례가 대표적이다.

지난해에는 베네수엘라의 수도 카라카스에서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이 연설하는 도중 폭탄을 실은 드론 여러 대가 폭발하는 공격을 받기도 했으며 미국 백악관에 드론이 떨어져 비상이 걸린 적도 있다.

우리나라도 드론 공격에 안심할 수 없다. 2017년에는 북한이 띄운 드론이 경북 성주의 주한미군 사드 기지를 촬영했고, 1급 국가 보안시설인 부산 기장군 고리원자력 발전소 일대에서 정체불명의 드론이 나타나기도 했다.

만약 드론에 폭발물이나, 화학물을 탑재하여 테러를 감행한다면 속수무책일 수밖에 없다. 다른 테러대비와 마찬가지로 사전에 발견하여 차단하는 등 예방이 최선책이다. 

 드론의 위치는 음향탐지 센서, 방향탐지 센서, 영상센서. 레이더 센서 등으로 파악할 수 있다. 비용이 많이 들긴 하지만 레이더 센서가 가장 정확도가 높다고 평가 받는다. 레이더 센서는 날씨나 온도, 낮밤과 무관하게 성능이 안정적이다. 레이더를 촘촘히 설치하면 더욱 탐지력이 좋아진다. 

가격이 많이 들더라도 드론테러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이런 탐지시스템을 도입 하는 게 가장 효과적일 것이다. 만약 테러가 발생한다면 비용으로는 따질 수 없는 막대한 피해가 발생할 것이다.  

인천공항과 김포공항은 내년까지 드론 침입방지 시스템을 도입하여 반경 3km 이내로 날아드는 드론을 탐지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한다. 국가중요시설 같은 테러취약시설에는 반드시 이런 시스템이 설치될 수 있도록 관련 법안 등 대책이 마련되어야 할 것이다. 

수술용 칼은 사람을 살릴 수도 있고 흉기로 변하면 사람을 해칠 수도 있다. 어떤 목적과 의도로 사용자가 칼을 잡느냐에 따라 용도는 180도 달라진다. 드론도 마찬가지다. 우리의 삶을 더 윤택하게 하는 착한 드론이 테러 등 범죄에 쓰일 수도 있다는 걸 명심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