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19-10-20 18:09 (일)
서울시 ‘4대문 녹색교통지역 재편사업’ 추진
상태바
서울시 ‘4대문 녹색교통지역 재편사업’ 추진
  • 이교엽 기자
  • 승인 2019.10.09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청삼거리~동대문역사문화거리 2.5㎞ 구간 4차로 축소
세종대로 교차로~서울역 교차로 1.5㎞ 구간 6~8차로 축소

서울시 4대문 안 차로(車路) 다이어트가 본격화 돼 서울시민 보행권이 확대된다.

서울시는 을지로, 세종대로, 충무로, 창경궁로 등 녹색교통지역 도로 공간 재편사업 추진계획을 9일 발표했다.

을지로 시청삼거리(서울광장 인근)~동대문역사문화거리(DDP 인근)에 이르는 2.5㎞ 구간은 6차로에서 4차로로 축소된다.

시는 보도를 확충하고 단절된 자전거 도로를 연결하는 한편 공유차량 주차공간 90면을 배치한다.

을지로3~5가는 보행친화 공간으로 거듭난다. 

조업주차공간, 지하도 진출입부 환기시설, 배전함, 불법적치물 등으로 악화된 보행여건이 이번 공간재편을 통해 보행친화적 공간으로 바뀐다. 

▲ 띠녹지+자전거도로 사업전·후
▲ 띠녹지+자전거도로 사업전·후

시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띠 녹지’를 설치한다. 

또 지하철 환기구·전력기기 등 보도 위 지장물을 제거해 무장애 보행환경을 조성한다.

▲ 자전거도로 사업전·후
▲ 자전거도로 사업전·후

세종대로 교차로~서울역 교차로 1.5㎞ 구간은 10~12차로에서 6~8차로로 줄어든다. 보도확장과 함께 자전거 전용도로 설치, 나눔카 주차장 마련 등이 추진된다.

수문장교대식으로 외국인 관광객 필수방문지가 된 대한문 앞 보도는 최소 5m 이상 넓어진다. 

관광객이 숭례문으로 쉽게 접근할 수 있는 횡단보도가 신설된다. 

이를 통해 광화문에서 숭례문, 남산, 서울로7017까지 보행으로 연결되는 관광·보행 명소를 만들겠다고 시는 밝혔다.

▲ 사회적공간 사업전·후
▲ 사회적공간 사업전·후

충무로(1.0㎞)와 창경궁로(0.9㎞) 역시 1개 차로가 줄어들고 보도 폭이 확대된다. 자전거도로와 조업주차공간이 조성된다. 

이곳에는 과속방지턱 역할을 해 차량 통행속도를 낮추는 ‘고원식 횡단보도’가 설치된다.

시는 퇴계로, 을지로, 세종대로 등에 이어 2025년까지 녹색교통지역 내 21개 주요도로 공간재편을 완료할 계획이다. 

그리고 이를 통해 시청광장 12배에 달하는 보행 공간을 확보할 방침이다. 

시는 한양도성 내 자전거, 대중교통 등 녹색교통 이용공간을 2배로 늘려 2030년까지 승용차 교통량을 30%, 온실가스 배출량을 40% 감축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시는 도로공간재편 사업을 서울시 전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위한 기본구상 용역이 내년 시작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