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19-10-20 18:09 (일)
영광군‚ 인구출산정책 추진 박차
상태바
영광군‚ 인구출산정책 추진 박차
  • 정돈철 기자
  • 승인 2019.10.09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생아 수 102명 증가
▲ 김준성 영광군수가 아이를 안고 있다.
▲ 김준성 영광군수가 아이를 안고 있다.

영광군이 인구출산정책 추진에 총력을 다하여 인구 5만4000 회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올해 9월 말 결혼출산통계에 따르면 영광군은 전년도 대비 결혼 45명, 출생아 102명이 증가했으며 2019년 9월까지의 출생아 수는 407명으로 전남군 단위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 8월 28일 통계청에서 발표한 영광군 합계출산율은 1.82 명으로 전국 2위를, 합계출산율 증가율(0.28명 증가)은 전국 1위를 기록했다.

이는 영광군이 올해 1월 조직개편을 통해 인구일자리정책실을 신설하고 다양한 맞춤형 인구 출산정책을 추진한 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 영광군은 올해부터 결혼장려금 500만원, 신생아 양육비 첫째아 500만원, 둘째아 1200만원, 셋째아 1500만원, 넷째아 2000 만원, 다섯째아 3000만원, 최고 3500만원까지 대폭 상향 지원하는 등 전국 최고 수준의 출산 장려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찾아가는 맞춤형 인구교실 운영, 찾아가는 주소 이전 서비스 전개하고 전입 장려금을 7월부터 대폭 확대 지원하는 등 인구 늘리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관내 기관사회단체와 체결한 인구감소 극복 업무 협약을 전 읍면까지 확대 시행하여 인구 5만4천 회복을 위한 ‘내고장, 내직장 주소갖기 운동’을 적극 전개하고 있다

이밖에도 전국 최초로 청년발전 기금 100억 조성 목표로 청년드림사업 ‘321’ 프로젝트, 청년 취업활동 수당 지원, 청년 희망 디딤돌 통장 운영, 청년 취업자 주거비 지원 등 다양한 청년지원 시책도 추진하고 있다.

한편 영광군은 임신과 출산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 확산과 지역 여건에 맞는 인구정책 방향 모색을 위해 오는 15일 오후 2시 예술의전당 대공연장에서 ‘제14회 임산부의 날 기념행사 및 인구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