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19-10-20 18:09 (일)
학폭 8.9%, 사이버폭력…예방체계 마련 ‘시급’
상태바
학폭 8.9%, 사이버폭력…예방체계 마련 ‘시급’
  • 박경순 기자
  • 승인 2019.10.13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 확산 빠르고 익명성 탓에 가해자 찾기 쉽지 않아
▲ 학교폭력 피해유형별 비율.	/뉴시스
▲ 학교폭력 피해유형별 비율. /뉴시스

한국교육학술정보원(KERIS) 박선아 연구원은 ‘청소년 사이버폭력 양상 및 예방에 관한 분석 연구’를 통해 사이버폭력을 ‘정보통신기술을 이용한 해를 가하는 모든 행위’라고 정의했다. 

최근에는 사회연결망(SNS) 메신저 ‘카카오톡’을 사용하는 초·중·고교 학생들이 늘면서 ‘카따’, ‘떼카’, ‘카톡감옥’을 비롯해 ‘와이파이 셔틀’ 등 신종유형의 사이버폭력이 나타나고 있다.

올해 교육부와 17개 시·도 교육청이 초등학교 4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까지 재학생 약 410만명을 전수조사한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에서도 사이버 괴롭힘(8.9%)은 언어폭력(35.6%), 집단따돌림(23.2%)에 이어 세 번째로 많았다.

사이버 공간은 접근이 쉽고 간편하게 게시하거나 전달할 수 있기 때문에 피해 확산이 매우 빠르고, 집단적 양상을 띠며, 익명성 때문에 가해자를 찾기 어렵기 때문이다. 

집단따돌림을 당한 14.7%가 사이버 괴롭힘을 경험했고, 언어폭력을 당한 학생 12.8%가 사이버 괴롭힘을 경험하는 등 동시에 발생한다는 점도 특징적이다.

박 연구원은 이 같은 사이버폭력이 일어나는 요인으로 인구사회학, 정신·심리, 사회관계, 기술 등 4가지로 나눴다. 

먼저 인구사회학적 요인은 성별과 나이, 문화, 사회·경제적 차이다. 가정형편이 어려운 학생이나 다문화가정 자녀 등 소외계층 학생들이 사이버폭력 대상이 되기 쉽다는 점이다.

정신·심리적 요인에는 공감능력과 도덕적 이탈정도, 자기억제력 등이 해당된다. 

부모의 애착정도와 양육방식, 친구관계, 학교 만족도, 교사와의 관계 등 사회관계적 요소도 사이버폭력에 영향을 미친다. 

익명성과 접근성, 사이버 활동 시간, 컴퓨터 활용능력은 기술적 요인으로 분류된다.

박 연구원은 서둘러 사이버폭력 예방교육지원센터 위상을 정립하고 사이버폭력 예방교육 핵심 전문가 양성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사이버폭력 예방교육 브랜드를 구축해 홍보하고, 국내외로 협력망을 구축하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또한 KERIS 사이버폭력예방교육지원센터 내 태스크포스팀(TFT)을 구성해 지속적으로 정책 대안을 마련하고 이를 위한 연구·사업 예산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