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19-10-20 18:09 (일)
강북구, 근현대사기념관 자원봉사자 역사해설 교육 시행
상태바
강북구, 근현대사기념관 자원봉사자 역사해설 교육 시행
  • 이영진 기자
  • 승인 2019.10.13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식민지역박물관 및 효창공원 답사
▲ 근현대사기념관 전경
▲ 근현대사기념관 전경

강북구가 근현대사기념관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역사해설을 도맡게 될 자원봉사자 교육을 시행한다.

기념관 강의실과 전시실을 비롯한 다양한 유적지에서 진행될 교육은 오는 15일부터 29일까지 매주 화, 수 총 5회에 걸쳐 마련된다.

 일정별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운영되며 전시해설 심화·실습, 현장체험, 답사 등으로 구성됐다. 조재곤 서강대 연구교수, 김도훈 한국교원대 연구교수, 조형열 근대한국학 연구소 연구교수 등 역사 분야 전문가가 강사로 나선다. 

이들 강사는 근현대사 특강으로 ▲‘동학에서 의병으로, 개항 이후 외세의 침입과 민중의 저항’(15일) ▲독립운동의 노선과 의의, 외교론과 무장투쟁론, 독립운동의 방략과 실제(16일) ▲해방과 분단, ‘독재정권과 민주화운동/해방공간의 좌우대립’, 한국전쟁 이후의 반공독재와 민주화 투쟁(22일) 등을 다룬다.

이어 23일에는 식민지역사박물관과 효창공원 답사가 진행된다. 마지막 날인 29일 기념관 상설 전시실에서는 수료식과 함께 선발 인원을 발표한다. 

최종 선정된 참가자는 올해 11월부터 다음연도 10월까지 1년간 기념관 해설 및 안내요원으로 근무하게 된다. 통상 주1회 하루 3시간씩 활동할 예정이다. 

구는 봉사 참여자에게 실적 등록, 증명서 발급, 활동비 실비 지급 등의 인센티브를 제공할 방침이다. 역사에 관심 있는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관련 문의는 근현대사기념관(903-7580)으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