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19-11-21 12:35 (목)
용산구 '제2회 용산 장애인 인권영화제' 개최
상태바
용산구 '제2회 용산 장애인 인권영화제' 개최
  • 김현아 기자
  • 승인 2019.11.07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영작 '수련회 가는 날' 등 6개 선봬

서울 용산구가 8일 구청 대회의실(B2층)에서 ‘제2회 용산 장애인 인권영화제’를 개최한다. 

행사 주최는 서울장애인인권영화제, 주관은 용산행복장애인자립생활센터다. 

영화제 부제는 ‘사다리 잇다’로 정했다. 장애인, 비장애인이 서로의 사다리가 되자는 뜻이다. 

이날 행사는 오후 1시 30분부터 여는마당(개막공연), 영화 상영(1부), 관객과의 대화(GV), 영화 상영(2부), 폐회 순으로 3시간 30분간 진행된다. 

상영작은 ▲수련회 가는 날 ▲애린 ▲AAC(보완대체 의사소통), 선택 아닌 권리 ▲보내는, 편지 ▲장애인차별의 역사에서 차별금지의 역사로 ▲누구도 남겨두지 않는다 등 6개다. 러닝타임 10~30분 내외 단편 영화들이다. 개막작 ‘수련회 가는 날’은 고가림 감독의 2018년 한국예술종합학교 영상원 영화과 졸업영화제 상영작이다. 지적장애인 언니를 돌보는 동생 이야기를 담고 있다. 아역배우 김가은, 김태림의 연기가 호평을 얻었다. 

‘AAC’는 말 그대로 의사소통을 대체하는 수단, 방법을 뜻한다. 동명의 다큐멘터리는 뇌병변 장애인들이 AAC를 통해 지역사회와 소통해 가는 과정을 보여준다. AAC가 그들의 삶을 바꿨다. 

폐막작 ‘누구도 남겨두지 않는다’는 2017년 11월 15일에 발생했던 포항 지진을 다룬다. 당시 장애인들이 지진을 어떻게 경험했는지 알리고 재난관리에 있어 장애인에 대한 우선적 고려가 필요함을 이야기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