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19-11-21 11:39 (목)
오신환 “패스트트랙 협상, 강기정 파동 상관없이 재개해야”
상태바
오신환 “패스트트랙 협상, 강기정 파동 상관없이 재개해야”
  • 이교엽 기자
  • 승인 2019.11.07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대통령, 민생 걱정한다면 강기정 조치해야”
▲ 발언하는 오신환 원내대표.
▲ 발언하는 오신환 원내대표.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7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향해 “여야 합의 처리가 단순한 레토릭이 아니라면 ‘강기정 파동’과 상관없이 패스트트랙 협상만이라도 먼저 재개해야 한다”라고 요구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강기정 파동으로 패스트트랙 법안 실무협상도 중단이 됐는데 더 이상 지체할 시간이 없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앞으로 20일 뒤 27일에는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국회법에 따라 본회의에 부의된다”라며 “12월3일에는 문희상 국회의장이 공표한 대로 검찰개혁 법안들까지 부의 절차를 마치게 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패스트트랙 법안은 처리 시한이 정해져 있는 것이기 때문에 시간을 끄는 것은 전혀 방법이 아니고 본 회의에 올라간 뒤에 몸으로 막을 수도 없다”라며 “여야가 합의 가능한 진전된 협상안을 가지고 머리를 맞대는 것 말고 다른 해답은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청와대를 향해선 “강기정 파동에 대해 ‘입장이 없다’는 대책 없는 입장을 밝혔다. 강기정 수석의 느닷없는 호통질 때문에 국회 예산결산위원회와 패스트트랙 협상이 줄줄이 파행을 겪고 있는데도 야당을 자극해서 국회를 멈춰 세우는 일이 그렇게도 즐거운가. 국정운영을 책임진 집권 세력으로서 일말의 책임감이라도 있다면 이처럼 무신경으로 일관할 수는 없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가 진정으로 민생을 걱정하고 무너지는 경제를 살릴 의지가 있다면 강기정 수석에 대해 즉각 합당한 조치를 내리기 바란다”라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