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20-08-06 18:44 (목)
경기도 ‘지자체 환경관리실태평가’서 대통령 표창 수상 영예 안아
상태바
경기도 ‘지자체 환경관리실태평가’서 대통령 표창 수상 영예 안아
  • 최형규 기자
  • 승인 2019.12.08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9년 배출업소 환경관리실태평가 시상식'.
▲ ‘2019년 배출업소 환경관리실태평가 시상식'.

경기도가 환경부 주관으로 실시된 ‘2019년 배출업소 환경관리실태평가’에서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돼 대통령표창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경기도 광역환경관리사업소를 중심으로 도내 31개 시군 곳곳에 대한 지속적인 단속을 실시하고, 관리가 미흡한 시군의 개선책을 마련하는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인 결과로 풀이된다.

이번 실태평가는 3개 분야 9개 지표를 중심으로 배출업소를 관리하고 있는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 및 228개 시‧군‧구에 대한 평가를 진행하는 방식으로 실시됐다.

3개 분야는 ▲배출업소 환경관리 ▲위임업무관리‧감독 ▲배출업소 협업관리 등으로 지도 점검율과 위반율, 검사율, 교육‧훈련 및 홍보실적, 환경감시네트워크 등 관리실태 전반에 관한 평가가 진행됐다.

평가 결과, 도는 전국 평가대상 사업장 4만7000여개소의 30%가 넘는 1만4800여개소의 사업장이 위치하고 있음에도  모든 지표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최고상을 수상하게 됐다.

이어 대전광역시가 국무총리상을 수상했으며 김포와 서울 강남, 서울 송파 등 3곳이 환경부 표창을 받았다.

이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6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소통‧공감의 날’ 행사에서 광역환경관리사업소 직원들에게 상을 전달하며, 노고를 치하했다.

앞으로도 도는 배출업소 지도·점검분야 우수사례를 각 시·군에 공유하는 한편 배출시설 관리가 미흡한 시·군에 대해서는 개선점을 마련하고, 합동점검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단속해야 할 사업장이 많음에도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될 수 있었던 것은 관계공무원들 모두가 단합해 열심히 노력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경기도의 환경은 내 손에 달려있다는 사명감을 갖고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