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20-01-23 11:47 (목)
경북도‚ 보훈관련 예산 역대 최대 규모 투자
상태바
경북도‚ 보훈관련 예산 역대 최대 규모 투자
  • 안희섭 기자
  • 승인 2019.12.15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억원 이상 증액해 국가유공자 예우 강화
▲ 경북도청 전경.
▲ 경북도청 전경.

경상북도는 지난 2010년 전국 최초로 보훈선양담당 조직을 신설한 이후 지속적으로 보훈관련 정책을 확대해 내년에는 역대 최대 규모인 186억원을 투입함으로써 국가유공자의 예우를 강화하고 호국안보 의식을 고취해 호국보훈의 성지로서의 위상을 확고히 할 계획이다.

특히, 일제강점기와 6‧25전쟁 등 국가가 위험에 직면할 때 불꽃처럼 일어났던 수많은 호국영령들의 희생에 조금이나마 보답하고자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취임 이후 어려운 재정여건에도 불구하고 보훈관련 사업에 100억원 이상을 추가 투입해서 국가유공자에 대한 예우를 강화해 나가고 있다.

먼저, 6‧25 및 월남전 등 참전유공자에 대한 참전명예수당을 올해 월 3만원으로 인상한 이후 내년에 또 다시 월 5만원으로 인상해 참전유공자의 자긍심을 고취시킨다.

아울러 독립유공자와 유족에 대한 의료비 지원한도를 내년에 가구당 연 400만원(기존 200만원)으로 확대해서 고령화 등으로 인한 의료비 부담을 경감시켜 독립유공자와 그 유가족의 의료비 부담이 대폭 줄어들 전망이다.

경상북도의 의료비 지원은 타 자치단체가 요양급여 중 진료비와 약제비만 지원하는 것과 대조적으로 수술, 입원 등을 포함한 요양급여 전체를 지원하고 있어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뿐만 아니라 올해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에 이어 내년에는 6‧25전쟁 70주년을 기념해서 스토리텔링공연 ‘기억과 공감’, 라디오 드라마 가칭 ‘낙동강 전선’, ‘KBS 열린음악회’ 및 ‘해외참전자 초청 학술 세미나’등 다양한 특별사업을 추진해서 6‧25전쟁의 의미를 되새기고 호국영령들의 순순한 희생정신을 되새기는 기회를 가질 예정이다.

그외에도 국가유공자 장례식장에 ‘도지사 근조기 제공사업’, 경산 ‘항일기념탑’, 칠곡 ‘328고지 충혼탑’ 건립, 그리고 대구시와 ‘2.28민주운동관련 상생협력사업’등을 신규로 추진한다.

이와 더불어 장기적으로 국립보훈요양원을 도내에 유치‧설립해서 고령보훈대상자 증가에 대비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