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20-01-23 11:47 (목)
[文대통령 신년기자회견] “남북 협력 과정서 유엔 제재 예외 승인 노력”
상태바
[文대통령 신년기자회견] “남북 협력 과정서 유엔 제재 예외 승인 노력”
  • 박경순 기자
  • 승인 2020.01.14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 관계는 우리 문제…주체적으로 발전시켜 나가야"
▲ 답변하는 문재인 대통령.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남북관계의 협력을 해나감에 있어서 유엔 제재로부터 예외적인 승인이 필요하다면 그 점에 대해서도 노력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남한에 대한 불신을 계속 이야기하는 상황에서 남북관계 증진을 위한 현실적인 안이 있냐고 묻는 질문에 “남북 관계는 우리의 문제이기 때문에 우리가 좀더 주체적으로 발전시켜나가야 한다는 의지를 가져야 한다고 본다”며 이같이 답했다.

문 대통령은 “당장 내일의 성과만 바라보고 외교를 하는 것은 아니다. 1년 후 2년 후 긴 미래를 바라보면서 하는 것”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북한의 메시지를 잘 보더라도 비핵화 대안은 북미간의 문제라는 것은 분명히 하는 것이고 남북 관계의 발전이나 남북 협력을 위한 남북간의 대화를 거부하는 그런 메시지는 아직 전혀 없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남북간에도 이제는 북미 대화만을 바라보지 않고 남북 협력을 좀 증진시키면서 북미 대화를 좀더 촉진해 나갈 그럴 필요성이 높아졌다고 생각한다”며 “물론 국제 제재라는 어떤 한계가 있기 때문에 남북이 할 수 있는 협력에 있어서 여러 가지 제한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 제한된 범위 내에서도 남북간에 얼마든지 할 수 있는 일이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접경 지역 협력, 개별관광, 스포츠 교류 등을 그 방안으로 언급하며 “도쿄올림픽 공동입장식이나 단일팀 구성뿐만 아니라 나아가서는 2032년 올림픽의 남북 공동 개최 이 부분도 이미 합의한 사항이기 때문에 그 부분을 추진해 나갈 구체적인 협의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