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20-01-23 11:47 (목)
정세균 “국가에 대한 마지막 봉사…소통·협치로 사회통합”
상태바
정세균 “국가에 대한 마지막 봉사…소통·협치로 사회통합”
  • 박경순 기자
  • 승인 2020.01.14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하기 좋은 환경 조성하겠다”
▲ 청사 들어오는 정세균 국무총리.
▲ 청사 들어오는 정세균 국무총리.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가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소통·협치로 사회통합을 이루겠다며 취임 일성을 밝혔다.

정 총리는 14일 오후 4시 30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국민에게 힘이 되는 정부가 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경제 활력을 높이겠다”며 “신산업 사후규제 도입 등 과감한 규제개혁을 통해 불확실성을 줄이고, 기업가정신을 고양하는데 정부 사활을 걸겠다”고 강조했다.

또 “대외 경제 불안정성을 뛰어넘어 지속 가능하고 항구적인 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 혁신성장에 전력투구해 경제 활력 마중물이 되겠다”며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도 강화하겠다”고 했다.

소통과 협치로 사회통합을 이루겠다는 비전도 제시했다.

정 총리는 “다원화된 사회에서 행정부가 모든 걸 해결할 순 없다. 정부와 시장, 시민사회가 균형 있는 발전을 도모해야 한다”며 “첨예한 갈등 사안에 국민 의견을 경청하고, 국회와 소통을 넘어 실질적인 협치를 이뤄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사회 공정을 높이고 나라 안전을 다지겠다”며 “각 분야 불공정을 개선하고, 튼튼한 사회 안전망 확충으로 불평등과 양극화 해소 토대를 마련하겠다”고 언급했다.

교통·산재·자살 등 3대 요인 사망자 감소와 지진·산불·태풍·미세먼지 등 자연·환경 재난 안전을 강화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