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20-04-10 12:24 (금)
신안군‚ 지도-임자간 해상교량 지명(명칭) 제정 추진
상태바
신안군‚ 지도-임자간 해상교량 지명(명칭) 제정 추진
  • 전영규 기자
  • 승인 2020.02.27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고유 가치 및 상징성 부여 서남권 랜드마크 부상 기대
▲ 지도-임자간 해상교량 투시도.
▲ 지도 해상교량 투시도.

신안군은 오는 2021년 3월 최종 준공을 앞두고 지도-임자간 해상교량의 지명(명칭) 제정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지도-임자 도로건설 공사는 총연장 4.99km의 2차로로 건설중이며(3개교량, 총 연장 1.925km) 신안군 지도↔수도↔임자도를 육지로 이어주는 연륙‧연도교 사업이다.

주민 숙원사업 및 지역관광을 위한 랜드마크 교량 설치사업으로 익산지방국토관리청 발주로 지난 2013년 10월 28일 착공해 현재 83%의 공정율을 보이고 있다.

해상교량은 사장교 교량 2개가 연속 이어진 공법으로 시공되었다.

교량의 규모는 우리나라 10번째 장대교량이다.

대수심 기초 및 해상교각 최소화를 위한 사장교로 시공된 장경간이다.

주경간장은 410m와 310m 이어져 있으며, 고강도 고성능 재료 등 최신기술이 도입된 기념비적인 교량이라 할 수 있다.

사장교의 주탑은 남성을 상징하는 A형주탑과 여성을 상징하는 H형주탑으로 두 교량의 상징성을 연출해 지역의 새로운 랜드마크를 창출하도록 디자인됐다.

각각 청색, 적색의 강교로 교량을 설치하여 백년해로를 모티브로 한 교량의 상징성을 표현했다.

군은 지난 2월 06일부터 13일까지 8일동안 군 인터넷홈페이지를 통해 해상교량의 지명(명칭)을 공모햇고 총 44명이 34건의 교량 지명을 응모했다.

응모 빈도순으로 보면 ‘임자1대교, 임자2대교’ 25명, ‘지도임자대교, 임자지도대교’ 1명, ‘수도임자1대교, 수도임자2대교』’1명 등의 순으로 접수됐다.

군은 응모빈도 상위 3개 응모작을 대상으로 주민선호도 조사를 할 예정이다.

이후 선호도 조사 결과를 토대로 군의회 의견청취와 군정조정위원회 심의를 거쳐 3월 중 최종 교량 지명(안)을 선정해 군지명위원회에 부의할 예정이다.

군지명위원회에서 심의‧의결된 지명(명칭)은 전라남도‧국가지명위원회의 심의‧의결을 통해 국토지리정보원에서 확정 한다.

그동안 신안군은 대교 지명 제정 공모를 통해 ‘천사대교’, ‘삼도대교’, ‘김대중대교’ 등 신안군을 대표하는 대교 지명 등을 제정해 왔으며‚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