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20-05-25 15:02 (월)
용인세브란스병원 심장혈관센터, 고난도 무심폐기 관상동맥우회술 성공적 시행
상태바
용인세브란스병원 심장혈관센터, 고난도 무심폐기 관상동맥우회술 성공적 시행
  • 최형규 기자
  • 승인 2020.05.10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협진시스템 구축으로 환자 대기시간 단축



▲ 송승준 용인세브란스병원 심장혈관센터 교수.
▲ 송승준 용인세브란스병원 심장혈관센터 교수.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용인세브란스병원 심장혈관센터에서 개원 이후 처음으로 시행된 고난도 무심폐기 관상동맥우회술을 받은 환자가 최근 퇴원했다.

지난달 용인세브란스병원에 내원한 A(76‧남) 환자는 호흡곤란 전신부종 전해질 수치 이상의 증상을 보였으며, 검사 끝에 확장성 심근병증, 심실세동, 만성신부전, 관상동맥폐쇄질환 등을 진단 받았다.

심장혈관센터 송승준 교수는 이 중 관상동맥폐쇄질환에 대해 무심폐기 관상동맥우회술을 시행했다.

무심폐기 관상동맥우회술은 수술에 사용할 자가혈관을 떼어낸 후, 심장이 뛰는 상태에서 관상동맥을 열어 자가혈관을 문합하는 고난도 수술이다.

환자가 관상동맥폐쇄질환을 진단받고 치료가 필요한 경우 관상동맥중재술을 통해 치료가 가능하지만, 중재술로 치료가 어려울 경우에 해당 수술을 시행한다.

A 환자는 많은 지병에도 불구하고 수술 후 회복세를 보여 지난 1일 퇴원했다.

송승준 교수는 “전공의가 아닌 전문의들로 이뤄진 신속한 협진시스템이 환자 회복에 결정적이었다. 심장내과, 신장내과, 마취통증의학과 등 타과의 우수한 의료진이 치료 방향 결정에 도움을 줬다.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신촌-강남세브란스병원의 노하우와 각 과 교수진 간의 당일 협진시스템이 잘 어우러져 고난도 수술도 무리 없이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심장혈관센터는 개원 이후 관상동맥우회술을 포함한 심장수술 7건을 시행했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부속 용인세브란스병원은 심장혈관센터, 퇴행성뇌질환센터 등의 특성화 센터 내에서의 검사, 진료, 결과 확인, 수술과정을 통합적으로 진행한다.

진료과 간 협진이 당일에 가능하고 환자의 대기시간을 최대한 단축하는 협진시스템을 구축해 중증환자 치료에 전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