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20-05-25 13:50 (월)
"동료의원 성추행 의혹 전 목포시의원, 제명 처분은 정당"
상태바
"동료의원 성추행 의혹 전 목포시의원, 제명 처분은 정당"
  • 정돈철 기자
  • 승인 2020.05.21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포시의회, 품위유지 의무 위반 이유 김모 의원 제명

전남 목포시의회가 동료의원 성추행 의혹 등으로 물의를 일으킨 소속 의원을 제명처리한 것은 정당하다는 법원의 판단이 나왔다.

광주지법 제1행정부(부장판사 염기창)는 21일 오후 김모 전 의원이 목포시의회를 상대로 낸 제명의결처분 취소소송에서 김 전 의원의 청구를 기각했다.

재판부는 품위유지 의무 위반을 이유로 김 전 의원을 제명 처리한 목포시의회의 결정은 정당하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전남여성인권단체연합 등 목포 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동료의원을 상습적이고 지속적으로 성희롱한 김 의원을 제명하라"고 촉구했다.

또 "김 의원은 1년여 간 동료 여성의원에게 입에 담기도 힘든 추악하고 성적 불쾌감을 야기하는 성희롱을 해왔다"면서 "가해 의원은 시의원으로서 자격 미달이며 수치"라고 비판했다.

지역 사회에 논란이 일자 목포시의회는 김 전 의원이 품위유지 의무를 위반했다며 지난해 8월 제명처리했다.

피소된 김 전 의원은 검찰에서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증거 불충분에 따른 혐의없음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