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20-05-25 12:16 (월)
송파구, 코로나19 인터넷방역단 운영
상태바
송파구, 코로나19 인터넷방역단 운영
  • 김현아 기자
  • 승인 2020.05.21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터넷진흥원과 협조체계 구축
▲ 송파구는 불필요한 정보공개로 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한 사생활 침해와 낙인효과를 막고자 코로나19 인터넷방역단을 운영한다.
▲ 송파구는 불필요한 정보공개로 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한 사생활 침해와 낙인효과를 막고자 코로나19 인터넷방역단을 운영한다.

송파구는 전국 최초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인터넷방역단을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송파구 코로나19 인터넷방역단은 맘카페, 블로그, 트위터, 페이스북 등 인터넷에 존재하는 불필요한 송파구 코로나19 확진자 관련 정보를 찾아 삭제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한다.  

송파구가 코로나19 확진자 불필요한 정보공개로 관내 주민의 사생활 침해와 낙인효과, 방문업소 경제적 피해 등의 문제가 발생하는 것을 막고자 두 팔을 걷고 나선 것이다.

실제로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지난 4월 12일 ‘코로나19 확진환자 이동경로 등 정보공개 안내(2판)’를 통해 코로나19 확진자가 마지막 접촉자와 접촉한 날로부터 14일 경과시 이동경로 등의 정보들을 공개하지 못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이에 코로나19 지역확산을 막기 위해 일시적으로 관련 정보를 공개했던 송파구 등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이를 삭제했다. 그러나 인터넷의 맘카페, 블로그, 트위터 페이스북 등에서는 불필요한 확진자 정보가 삭제되지 않고 여전히 존재해 2차 피해 등의 우려가 있는 현실이다.

전국 최초로 조직된 송파인터넷방역단이 이를 해결한다. 코로나19 공공일자리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된 송파인터넷방역단은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하며 1석2조의 효과를 낼 것이라고 송파구는 설명했다. 송파인터넷방역단은 자체 검색과 송파구청 홈페이지 내 ‘송파구 인터넷방역 신고센터(www.songpa.go.kr/index.jsp)’에 접수된 내용을 토대로 활동한다. 정보가 게재된 인터넷 공간의 운영자 등에게 게시물의 자발적 삭제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특히 송파구는 한국인터넷진흥원과 협조체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발적으로 삭제가 되지 않은 코로나19 확진자 정보는 송파구 인터넷방역단에서 모니터링 해 한국인터넷진흥원으로 송부할 계획이다.

한국인터넷진흥원은 직접 포털사이트 측에 권고해 관련 내용을 삭제할 예정이다. 빈틈없는 코로나19 확진자 정보 삭제·차단을 위해 노력한다.

아울러 송파구는 무엇보다 지역주민들의 자발적인 확진자 정보 삭제와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송파구청 홈페이지와 SNS 등에 ‘코로나19 확진자 정보삭제 캠페인’을 펼친다. 배너, 애니메이션 동영상 등을 통해 관련 내용을 알리는 한편 소정의 선물을 지급하는 SNS 이벤트도 진행할 예정이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확진자의 불필요한 사생활 노출과 낙인효과로 인한 업소 매출저하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며 “코로나19로 인한 나쁜 기억은 지우고 희망을 채울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