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20-05-25 14:24 (월)
'BTS 기부품' 못 받았다더니…수양딸 "나중에 말하겠다"
상태바
'BTS 기부품' 못 받았다더니…수양딸 "나중에 말하겠다"
  • 박경순 기자
  • 승인 2020.05.21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곽예남 할머니 수양딸 이민주씨, 기자회견 열더니 '묵묵부답'
정의연 사진·영수증 등 증거 제시하자 "나중에 말하겠다"며 회피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해 그룹 방탄소년단(BTS) 팬클럽 '아미(ARMY)'가 보낸 기부 용품을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측이 제대로 전달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처음 제기한 당사자가 하루 만에 입을 닫았다.

지난해 세상을 떠난 위안부 피해자 고(故) 곽예남 할머니의 수양딸 이민주(46)씨는 지난 20일 전북 전주 모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나중에 말하겠다"며 대답을 피했다.

이씨는 전날 한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방탄소년단 팬클럽 아미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해 기부한 패딩 점퍼와 방한용품을 어머니는 전달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아미는 2018년 국내를 비롯해 미국·일본·유럽 등에 머무는 팬들이 자체 모금한 돈 1100여만원으로 선물을 마련해 정의연에 기부했다.
 
정의연은 이씨의 발언에 대해 즉각 반박자료를 내고 "2018년 12월 곽예남 할머니의 조카가 지켜보는 자리에서 패딩을 전달했다"며 당시 찍은 영상 등을 증거로 제시했다.
 
또 "전달 과정은 내부 공유를 위해 촬영한 동영상에 다 담겨있다. 이용수 할머니께는 방문 전달이 어려워 2018년 12월 27일 (방한용품을) 택배로 발송했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정의연 측 증거에 대해 기자들의 질문이 이어지자 "(입장을) 댓글로 달았다"면서 "(내가) 간질을 앓고 있고 우울증약을 먹고 있어 심신이 지쳐 쓰러질 것 같다. 그만 하겠다"며 서둘러 자리를 떠났다.

이씨는 이전부터 개인적인 이해를 위해 곽 할머니 수양딸이 됐다는 의혹을 받는 등 행적에 의문이 많은 인물이다. SBS 시사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는 지난해 2월 곽 할머니가 화해치유재단 합의금 1억원을 받은 뒤 이씨가 외제차를 사고 토지를 사들이는 등의 행적을 조명한 바 있다.

이씨는 지역에서 유력 정치인 등을 상대로 봉침(벌침) 불법 의료시술을 한 목사로 알려져 있기도 하다. 그는 의료법 위반과 입양한 자녀 학대 혐의 등으로 기소돼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 선고를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