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20-08-06 18:44 (목)
관악구,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 든든한 보육 인프라 구축
상태바
관악구,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 든든한 보육 인프라 구축
  • 이미연 기자
  • 승인 2020.07.30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공립 어린이집 이용률 50%이상 초과 달성
▲ 박준희 구청장이 관악형 마더센터 아이랑 제1호 난향점에서 육아부모와 함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박준희 구청장이 관악형 마더센터 아이랑 제1호 난향점에서 육아부모와 함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관악구가 부모들이 자녀를 믿고 맡길 수 있는 든든한 보육 인프라를 구축하고 ‘아이와 부모가 행복한 도시 관악’을 만들어 가고 있다. 구는 ‘더불어 복지’ 실현을 위한 민선7기 공약으로 내걸었던 국·공립 어린이집 이용률 50% 이상을 초과 달성했다고 밝혔다.

국·공립 어린이집은 시간연장보육을 포함한 취약보육을 우선적으로 실시해 부모들의 선호도가 높다. 또한 보육교사의 이직률도 낮아 환경변화에 민감한 영·유아에게 안정적인 보육환경을 제공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그동안 국·공립 어린이집은 학부모가 선호하지만 수요보다 공급이 부족하여 입소대기가 길어져 그동안 문제제기가 지속했다.

이에 구는 공보육 강화와 보육서비스 품질개선을 위해 동별 국·공립 어린이집을 균형배치하고, 민간 및 가정어린이집을 국공립으로 전환 유도하는 등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국·공립어린이집을 대폭 확충했다.

현재 관악구 국·공립 어린이집 수는 지난 2018년 71개소에서 11개 늘어난 82개소에 이른다.

특히 2018년 38.9%(이용 아동수 3840명)에 불과했던 국·공립 어린이집 이용률은 2020년 7월 기준 50.2%까지(이용 아동수 4090명) 확대했다.

민선7기 ‘두루 포용하는 더불어 복지 관악’을 목표로 한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 및 국공립 어린이집 이용률 50% 확대 공약사업을 2년 앞당겨 이뤄내며 보육의 공공성 확보와 보육서비스의 질을 높였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부모님들이 자녀를 믿고 맡길 수 있는 국공립 어린이집을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갈 것”이며 “보육의 공공성 확보와 든든한 보육 인프라를 구축해 아이와 부모가 행복한 관악구를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