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20-09-23 17:35 (수)
농어촌公 KRC 경인지역개발센터‚ 지역상생포럼 오리엔테이션 개최
상태바
농어촌公 KRC 경인지역개발센터‚ 지역상생포럼 오리엔테이션 개최
  • 최형규 기자
  • 승인 2020.07.30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어촌마을 지속가능성 논의
▲ 지역상생포럼 오리엔테이션.
▲ 지역상생포럼 오리엔테이션 참여자 단체촬영.

한국농어촌공사 경기지역본부 산하조직 KRC 경인지역개발센터에서는 30일경기지역본부 대회의실에서 공사, 마을주민, 지자체 공무원, 사업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지역상생포럼 오리엔테이션’을 개최해 지역 상생협력 기반 마련을 통해 지방재정분권 강화에 맞춘 사회적 가치 실현에 적극 나섰다.

KRC 경인지역개발센터는 공사 내‧외부 30여명의 지역개발사업 전문가로 구성된 그룹으로 농어촌 주민들과 과소화, 고령화 문제를 겪고 있는 수도권 농어촌마을의 지속가능성을 함께 고민함으로써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으며, 경인지역에 애착을 가진 자발적 전문가들로 이뤄져 반 재능기부 형태로 운영되고 있다.

올해 첫 발을 내딛는 경인지역 지역상생포럼은 김포시 대곶면 대명리, 안산시 단원구 선감동, 화성시 서신면 제부리 등 3개 어촌마을에서 개최할 예정이며, 대상마을을 점차적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오리엔테이션에서는 정재훈 KRC 경인지역개발센터장이 올해 포럼 마을 소개 및 추진 계획을 밝혔다.

이어 박미리 ㈜디마르 대표가 지난 2006년부터 강원도, 강원일보사, 강원연구원, 한국농어촌공사 등이 거버넌스를 이뤄 함께 지속적으로 개최해 온 도농교류 프로젝트 ‘농촌사랑 농도상생포럼’ 사례를 발표했다.

이승재 한국농어촌공사 경기지역본부장은 “그간 대규모 개발사업에만 집중했던 공사가 지역상생포럼을 통해 농어촌 지역 주민들의 생각과 의견을 깊이 들어보고, 보다 근본적으로 지속가능한 마을의 발전을 위해 전문가들이 함께 고민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경기본부가 처음으로 추진하는 지역상생포럼에 의미를 둔다”고 말했다.

또한 “포럼이 1회성의 회의에 그치지 않도록 경기도, 농협, 수협 등의 유관기관과 시군마을지원센터들과 연계해 지속적으로 포럼 마을이 자립할 수 있도록 거버넌스 활성화에도 역점을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역상생포럼은 올해 해수면과 강을 따라 이어지는 어촌마을로 시작해 앞으로 경기남부권의 일반농산어촌, 경기북부권의 접경지역마을로 확대할 예정으로 상생포럼에 관심 있는 마을은 KRC경인지역개발센터로 문의하면 자세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