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20-09-23 17:35 (수)
과천시, 김종천 시장 ‘정부과천청사 유휴지 천막 집무’ 실시
상태바
과천시, 김종천 시장 ‘정부과천청사 유휴지 천막 집무’ 실시
  • 최형규 기자
  • 승인 2020.08.06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과천청사 일대 공공주택 공급계획 철회요구
▲ 천막 집무실 기자회견 가지는 김종천 과천시장.
▲ 천막 집무실 기자회견 가지는 김종천 과천시장.

김종천 과천시장은 정부가 지난 8월 4일 발표한 “수도권 집값 안정을 위한 주택공급 확대방안” 대책에서 정부과천청사 일대를 제외해 줄 것을 강력히 요구하며, 정부과천청사 유휴지 (중앙동6대지)내 천막을 설치하고, 정부의 일방적인 계획이 철회 될때까지 천막 집무실 근무를 실시 할 것을  8월 6일 14시 기자회견을 통해 밝혔다.

김종천 과천시장은 “정부는 당사자인 과천시와 사전협의 한번 없이 일방적으로 통보한 후 국가정책으로 발표한데 대해 우려와 실망을 금할수 없다”고 지적하며, 정부 주택정책 발표이후 정부청사 일대 공공주택 공급계획에 대한 즉각적인 철회 성명을 8월 4일 발표했다.

과천시민들에게 정부과천청사 유휴지는 20여년간 축제를 즐기고, 평소 운동과 휴식을 취하는 쉼터와 광장의 역할을 해 온 의미있는 장소이며, 과천의 상징이 되는 곳이다.

김종천 과천시장은 청사유휴지내 설치된 천막 집무실에서 집무를 보며 각종 회의와 결재도 할 계획이다. 또한 정부과천청사 일대의 활용에 대한 시민의견을 수렴하고, 국가를 위한 국책사업에 귀하게 쓰일 수있도록  최적의 대응 방안을 마련해 정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김종천 과천시장은 “정부과천청사 일대는 미래 세대를 위한 자원으로 쓰여야 한다”고 강조하며 “정부과천청사 일대의 공공주택 공급계획이 철회 될 때까지 지역내 각계각층의 시민들과 함께 과천시민의 모든 지혜와 역량을 결집하여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