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20-09-25 17:44 (금)
정준영·최종훈, 오는 24일 대법 선고
상태바
정준영·최종훈, 오는 24일 대법 선고
  • 박경순 기자
  • 승인 2020.09.16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단 성폭행 및 불법촬영물’ 유포 혐의
▲ 검찰 송치되는 가수 정준영.
▲ 검찰 송치되는 가수 정준영.

여성을 집단 성폭행하고 불법 촬영한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 등으로 항소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가수 정준영(31)씨와 최종훈(30)씨가 다음주 대법원의 판단을 받는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 2부(주심 박상옥 대법관)는 오는 24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특수준강간) 등 혐의로 기소된 정씨와 최씨의 상고심 선고기일을 진행한다.

정씨는 지난 2015~2016년께 상대방 동의 없이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성관계 동영상이나 사진 등을 단체채팅방에 공유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지난 2016년 3월 대구에서 최씨와 공모해 피해 여성들을 집단 성폭행한 특수준강간 혐의도 받는다.

최씨는 지난 2016년 1월 강원 홍천에서 피해 여성을 강제추행한 혐의와 같은해 3월 대구에서 정씨와 공모해 피해 여성들을 집단 성폭행한 특수준강간 혐의로 기소됐다.

1심은 “피고인들 나이가 많지 않지만 호기심으로 장난을 쳤다고 하기에는 범행이 너무 중대하고 심각해 엄중 처벌이 불가피하다”며 정씨에게 징역 6년, 최씨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

이후 2심에서는 정씨와 최씨의 형량이 각각 징역 5년과 징역 2년6개월로 줄었다. 버닝썬 MD 김씨도 징역 4년을 선고받았고, 회사원 권씨와 기획사 전 직원 허씨의 형량은 1심과 같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