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20-09-25 17:44 (금)
김현미 "구본환 해임건의안 제출…사유 언급 적절치 않아"
상태바
김현미 "구본환 해임건의안 제출…사유 언급 적절치 않아"
  • 박경순 기자
  • 승인 2020.09.16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공항공사 사장 해임안 놓고 추측 난무
▲ 답변 후 자리로 돌아가는 김현미 장관.
▲ 답변 후 자리로 돌아가는 김현미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6일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사장에 대해 해임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구 사장 해임 건의 사실을 묻는 국민의힘 임이자 의원 질문에 “해임건의안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사유를 묻는 질문에는 “지금 심의를 앞두고 있기 때문에 자세한 내용을 말씀드리기는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구 사장의 해임 건의 사유를 놓고 각종 추측이 나오고 있다. 

지난해 10월 태풍 미탁이 북상할 때 공항에 간다는 이유로 국정감사장을 이석했지만 집 근처 고깃집에서 법인카드가 결제돼 기관장으로서 책임을 다하지 않은 점, 인천공항 직원이 인사가 부당하다며 항의하다 구 사장으로부터 직위해제 당한 점 등이 사유로 꼽힌다.

또한 일각에서는 지난 6월부터 불거진 이른바 ‘인국공’ 사태를 무마하기 위한 카드 아니냐는 추측도 나온다. 인천공항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을 발표하면서 공사 노조원들과 첨예한 갈등을 벌여왔다. 

구 사장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고 “9월 초 국토부 고위 관계자로부터 자신 사퇴하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왜 나가야 하는지 이유는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인천공항 현안이 산적한 가운데 퇴진을 종용하는 건 큰 잘못을 한 것처럼 보이고 이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