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20-10-22 17:42 (목)
수원시 노래방 업주들 “영업 금지 대책 마련하라”
상태바
수원시 노래방 업주들 “영업 금지 대책 마련하라”
  • 최형규 기자
  • 승인 2020.10.06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수원시에 대책 마련 촉구하는 노래방 업주들.
▲ 수원시에 대책 마련 촉구하는 노래방 업주들.

경기도 수원시 노래방 업주들 150여 명은 지난 5일부터 이틀간 “정부의 방역 조치에 따른 고위험군 분류로 인해 2달여간 영업을 하지 못해 생계는 물론 임대료조차 감당하지 못하고 있다”며 수원시의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집회를 벌였다.

수원에서 노래방을 하고 있는 K모씨는 “식당이나 커피숍 등의 영업은 허용되고 노래방은 안된다는 것은 공정하지 않은 방역지침이라며 노래방을 고위험군에 포함시킨 조치를 즉각 해제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어 “중앙정부 지침이라 어쩔 수 없다는 말만 되풀이하는 것은 인근 지자체인 화성시가 영업금지에 따른 보상 차원의 구제금을 지급한 것과 비교되는 무책임하고 소극적인 행태”라고 꼬집었다.

이에 수원시 관계자는 “어려운 사정은 충분히 고려하고 있지만 이를 위한 예산이 부족한 상태”라며 “지속적으로 고위험군 업종을 비롯해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을 위한 저금리 대출, 소상공인들을 위한 지원 관련 조례개정 등 다양한 지원방안들을 강구 중이다”라고 말했다.

이번 집회는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조치에 따라 9명씩 조를 이뤄 교대로 진행됐다.

한편, 인근 지자체인 화성시 관계자는 “자체적으로 관내 1만5500개의 소상공인들을 위해 약300억의 예산을 편성해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이행해 온 유흥업소, 코인노래연습장 등 고위험군업소를 비롯해 집합제한 조치 기간동안 자진 휴업한 PC방, 일반노래연습장에게 임대료 지원 및 지원금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또한 고위험군 업종 종사자들에게는 근로 재난지원금 명목으로 1인당 1회 50만 원씩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