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20-10-30 17:47 (금)
평택시, 도 내 최초 5성급 글로벌 브랜드 관광호텔 유치 위한 MOA 협약체결 발표
상태바
평택시, 도 내 최초 5성급 글로벌 브랜드 관광호텔 유치 위한 MOA 협약체결 발표
  • 고광일 기자
  • 승인 2020.10.15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장선 평택시장.
▲ 정장선 평택시장.

지역경제활성화 및 고용창출 등 관광산업 발전 기대

 

평택시는 지난 15일에 경기도 내 최초 5성급 글로벌 브랜드 관광호텔 유치를 위한 MOA 협약체결을 발표했다. 평택시는 2019년 인구 50만명을 돌파하며 대도시로써 지속적인 도시발전과 인구성장을 이루고 있으며 국내 미군기지가 집중된 지역으로써 국제문화도시 이미지가 구축되어 있다.

이러한 지역적, 문화적 여건에 따라 미군 및 관계자, 평택을 방문하는 내외국인들의 대형관광호텔 유치에 대한 지속적인 요청에 평택시는 다양한 각도로 대형관광호텔을 유치하고자 노력했으나 번번이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

이에 평택시는 ‘평택시 관광진흥종합계획’에 대형관광호텔에 대한 필요성을 강조하며, 최근 ‘평택시 관광진흥조례’ 제정을 통해 대형관광호텔을 유치하고자 하는 정책적인 준비를 했다. 이러한 미군 등 내외국인들의 요청이 정책여건에 부합해 평택시는 최근 팽성읍 원정리 일원에 ‘국토계획법’에 따라 5성급 글로벌 브랜드 관광호텔 조성을 위해 주민제안된 ‘관광휴양형 지구단위계획’에 대해 10월 15일에 사업시행자인 ㈜세라핌디벨롭먼트와 호텔운영사인 인터콘티넨탈 호텔 그룹(IHG)과 확고한 호텔 유치를 담보하는 MOA(Memorandom Of Agreement)를 체결했다.

IHG는 영국에 본사를 둔 글로벌 호텔 브랜드로 이번 MOA체결에 따라 평택시에 해당 브랜드 호텔이 유치된다면 경기도 내 최초 5성급 글로벌 브랜드가 될 예정이다.

 

▲ 조감도.
▲ 조감도.

사업대상지는 미군기지인 캠프험프리스(K-6) 인근지역으로 내리관광지 및 내리문화공원에 접하고 안성천 및 평택시의 지역적 특성을 한눈에 바라볼 수 있는 지역에 위치하고 있으며, 주요 사업계획으로 관광호텔, 국제업무시설, 부대판매시설 등이 구성되며, 호텔 객실은 250실 이상으로 국내 호텔 등급 중 5성급으로 계획하고 있다.

또한, 내리관광지 및 내리문화공원과 연계한 관광문화시설을 공공기여로 조성하는 내용을 담고 있어 내리관광지의 기능이 연계․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평택시는 해당 관광호텔 조성사업이 2022년 12월말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관광호텔 운영 및 내리관광지 활성화로 지역경제 활성화, 고용창출 및 관내 교육기관과 연계한 호텔관련 청년 취업교육 등이 제공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경기도 내 최초의 5성급 글로벌 브랜드 유치로 내외국인 관광수요가 증가하고 평택시의 이미지 가치를 상승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며 “늦었지만 그간 대형관광호텔에 대한 미군기지 및 평택시민들의 지속적인 요청에 대한 응답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평택시 소식2/

평택 동부고속화도로 민간투자사업 건설 본격화

평택~오산~용인~서울 광역간선도로망 확보

 

평택시는 15일 평택 동부고속화도로에 대한 민간투자사업 실시계획승인을 고시하고 사업시행자와 관련기관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평택 동부고속화도로는 고덕 및 소사벌 지구의 광역교통개선대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사업으로, 평택시 죽백동에서 오산시 갈곶동까지 약 15.77km를 연결하는 왕복 4~6차로의 자동차전용도로로 민간사업자와 LH에서 사업비 전액을 부담해 평택시의 재정부담 없이 추진된다.

그간 시에서는 2014년 12월 한라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고 실무협상 등의 절차를 통해 지난해 5월31일 평택동부도로(주)와 실시협약을 체결했으며, 금년 4월 주민 공람․공고 및 관계기관 협의 등을 거쳐 15일 최종 실시계획승인을 통보했다.

평택 동부고속화도로는 고덕신도시 및 소사벌지구 등 평택시민들이 도심을 통과하지 않고 서울 헌릉나들목까지 연속화도로를 통행하면서 30분 이상의 시간이 절약됨에 따라 상시 정체구간인 경부고속도로 안성~서울 구간의 교통흐름 개선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극심한 교통정체를 겪고 있는 관내 국도1호선 및 지방도317호선의 교통량을 분산함으로써 도심지 교통난 해소에 큰 도움이 기대되며, 고덕신도시 및 소사벌지구 등 입주기업들도 접근성 향상과 물류처리 개선효과 등 많은 혜택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