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21-04-14 17:13 (수)
순조로운 백신접종…암투병 간호사·요양사 팔걷어 일상회복 한마음
상태바
순조로운 백신접종…암투병 간호사·요양사 팔걷어 일상회복 한마음
  • 이교엽 기자
  • 승인 2021.02.26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서 백신 접종 시작…간호사·요양병원장 등 접종 나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첫 날인 26일 서울 노원구보건소에서 의료진이 요양원 종사자에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사진=노원구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첫 날인 26일 서울 노원구보건소에서 의료진이 요양원 종사자에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사진=노원구 제공)

26일 전국적으로 시작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에는 암에 걸린 간호사도, 고령의 요양보호사도, 젊은 간호사도 너나할 것 없이 팔을 걷어 올렸다.

백신 접종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고 더 많은 대상자들이 접종을 받도록 해 일상 회복을 조금이나마 앞당기려는 목표 때문이었다.

첫 백신 접종에 긴장한 접종자 중 일부는 메스꺼움 같은 이상증상을 호소했지만 시간이 지나고 긴장이 풀리면서 증상도 사라졌다.

백신 접종 과정도 순조로웠으며, 접종자들은 백신 접종을 통해 마스크를 벗고 부모·지인을 만나는 일상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질병관리청은 26일 오전 서울 도봉구 보건소와 협력해 첫 접종 과정을 공개했다. 정부는 이날부터 전국의 5803개 요양병원·요양시설에서 65세 미만 입원·입소자, 종사자 등 28만9480명을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활용한 예방접종을 시작한다.

접종실에는 접종 대상자 명단 확인란과 체온 측정기, 손 소독 등을 하도록 되어 있었다.

접종실 안에는 접수, 예진, 접종, 이상반응 관찰실이 순서대로 구성됐다.

첫 접종자는 김정옥 노아재활요양원장이다.

김 원장은 오전 9시1분 접종실로 입장했다. 문진표와 신분증을 내고 의사와 예진을 했다. 이후 알레르기와 혈압 등을 확인했다. 그 사이 접종실 바깥에서는 거리두기를 유지하면서 10여명이 대기를 하고 있었다.

의료진은 고무장갑을 끼고 유리병을 꺼내 입구를 소독한 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주사기에 삽입했다. 김 원장은 왼쪽 팔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았다. 접종에 소요된 시간은 7~8초 정도였다.

의료진은 "2분 정도 소독 솜을 눌렀다가 떼세요"라고 안내했다. 또 의료진은 "붓거나 열이 나거나 이상반응이 있을 수 있다"며 "귀가 후 3시간 관찰을 하고, 3일 후에도 열이 있으나 증상이 있으면 병원을 가야한다. 과격한 운동과 목욕은 하지 말라"고 말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2회 접종이 권장 사항이어서 8주 후인 4월23일 2차 접종을 하라는 안내도 덧붙였다.

첫 접종자의 접종은 9시8분 종료됐다.

이런 식으로 10명의 접종 대상자가 접종을 마쳤다.

첫 접종을 한 김 원장은 속 울렁거림을 호소했다. 의료진이 손가락으로 맥박과 혈압을 체크하고 나서 혈압에 문제는 없다고 진단했다.

의료진은 "긴장을 하면 과호흡이 있을 수 있다"며 "혈압이 떨어지는 게 제일 위험한데 긴장해서 그렇다"고 결론내렸다.

첫 접종을 한 김 원장은 "어제 긴장이 돼 잠을 설쳤다. 일이 생기면 어른들을 케어(돌봄)하지 못하니까 그게 제일 걱정"이라고 말했다.

김 원장은 "접종하고 처음엔 약간 울렁거렸는데 15분쯤 지나니 괜찮아졌다"며 "별 무리 없을 것 같다. 마스크 계속 하고 다니는 등 주의사항도 들었다"고 말했다.

또 김 원장은 "지난 1년간 요양원의 어르신들이 가족들과 면회 한번 못했다"며 "집단면역이 잘 생성되면 마음껏 자녀들과 면회하시길 바란다. 국민들이 마스크 벗게 되길 바란다. 지금은 기쁠 뿐이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두번째 접종자인 노아재활요양원 직원 오정화씨는 "맞고 나서 좀 떨렸고 속이 메스꺼웠지만 지금은 괜찮다"며 "주의사항을 잘 안내받았다. 일단 접종을 했다는 자체에 희망을 느낀다"고 설명했다.

예진 업무를 담당한 박선희씨는 "6명 접종을 했는데 긴장해서 이상반응이 나온 것처럼 보인다"며 "시간이 지나면 해결된다. 대부분의 국민은 안전하게 접종받을 수 있다. 많은 분들이 빨리 불안감 떨치고 접종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상준 도봉구 보건소장도 "지금 힘든 코로나19 상황에서 일상으로 돌아가는 방법은 예방접종 맞는 것"이라며 " 그 첫발을 오늘 내딛었다. 지역보건 담당자로서 감회가 깊다. 빨리 일상으로 돌아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