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21-10-20 11:48 (수)
대장동 국감 증인…野 ‘유동규’ 與 ‘곽상도’ 요구
상태바
대장동 국감 증인…野 ‘유동규’ 與 ‘곽상도’ 요구
  • 박경순 기자
  • 승인 2021.10.13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김부선,공지영도 참고인과 증인으로 요구
민주당, 곽상도와 아들+윤석열…‘이명박’ 의견도 나와
▲ 긴급 기자회견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뉴시스
▲ 긴급 기자회견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지사가 경기도 국정감사를 수감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행정안전위원회, 정무위원회 등은 ‘대장동 국감’을 예고하고 나섰다.

13일 국민의힘 측이 공개한 양당 증인·참고인 요구 명단을 보면 국토위의 경우 국민의힘은 52명, 민주당은 7명의 이름을 올렸다. 행안위에서는 국민의힘이 50명, 민주당이 19명의 증인·참고인을 요구했다. 정무위는 국민의힘이 50명, 민주당이 5명의 증인 및 참고인을 요청했다.

국민의힘은 세 개 위원회에서 모두 유동규 전 경기관광공사 사장, 박영수 전 특별검사, 권순일 전 대법관, 고재환 성남의뜰 대표 등을 증인으로 요청했다. ‘대장동 의혹’ 시행사인 화천대유와 천화동인 관계자 다수도 증인 요구 명단에 포함됐다.

특히 국민의힘 행안위 소속 의원들은 김부선 배우를 참고인으로, 공지영 작가를 증인으로 요구한 모습이다.

민주당이 요구한 핵심 증인은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이다. 화천대유에서 퇴직금 50억원을 수령해 논란이 된 곽상도 의원의 아들 병채씨도 민주당은 증인으로 요구했다. 행안위와 정무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증인 요구 명단에 올렸다.

한편 12일 조오섭 민주당 의원은 국토위 국정감사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을 증인으로 신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조 의원은 “대장동 사건의 첫 출발점은 공공개발서 민간개발로 바뀌는 지점에서 발생한 것”이라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당시 대통령인 이명박 전 대통령, 당시 LH(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 신영수 전 국회의원, 신 전 의원의 동생 신동수씨 등을 증인으로 신청해주길 요구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