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20-09-25 17:44 (금)
‘도박장 개설 의혹’ 개그맨들, 내달 첫 재판
상태바
‘도박장 개설 의혹’ 개그맨들, 내달 첫 재판
  • 이교엽 기자
  • 승인 2020.09.16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공채 출신 개그맨으로 ‘웃음을 찾는 사람들’(웃찾사) 등에 출연했던 개그맨 2명이 서울 한복판에 불법 도박장을 개설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6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은 도박장소 개설 및 도박 등 혐의로 개그맨 A씨를 지난 1일 불구속 기소했다. 또 개그맨 B모씨를 도박장소 개설 혐의로 같은날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1월 말부터 2월까지 서울 강서구의 한 오피스텔에 불법 도박장을 개설한 뒤, 포커와 비슷한 ‘홀덤’ 게임을 주선하고 수수료를 챙긴 혐의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직접 도박에 참여한 혐의도 받는다.

A씨와 B씨는 모두 SBS 공채 개그맨으로, 개그 프로그램 웃찾사 등에 출연하기도 했다.

한편 A씨는 적극적으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B씨가 보드게임방을 차린다고 해 돈을 빌려줬다가 제3자인 C씨에게 협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자신이 B씨에게 돈을 빌려준 것을 빌미로 불법시설 운영에 개입된 것으로 몰아 금품을 요구했다는 취지다.

이들은 오는 10월 21일 서울남부지법에서 첫 재판을 받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