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19-10-20 18:09 (일)
‘국민의 명령’ 돼버린 검찰개혁, 서초동 촛불 어디까지
상태바
‘국민의 명령’ 돼버린 검찰개혁, 서초동 촛불 어디까지
  • 이교엽 기자
  • 승인 2019.09.29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국민시민연대, 내주 토요일 8차 집회 예정
▲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 개혁 문화제’에서 피켓 흔드는 집회 참가자들.

조국(54) 법무부 장관에 대한 수사를 규탄하고 ‘검찰개혁’을 요구하는 전날 촛불집회에 예상을 훌쩍 뛰어넘는 구름 인파가 몰려들었다. 국정농단 사태 당시를 연상시키는 대규모 집회가 개최되고, 주최 측은 촛불집회를 계속 이어가겠다는 방침이어서 향후 어떤 영향을 가져올지 주목된다.

29일 시민단체 등에 따르면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범국민시민연대)는 내달 5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제8차 사법적폐 청산을 위한 검찰개혁 촛불문화제’를 개최한다.

이들은 검찰이 조 장관에 대한 ‘먼지털기’ 수사를 진행하고 피의사실 유포로 국론을 분열시키고 있다고 주장, 검찰개혁의 일환으로 사법적폐청산, 공수처 설치 등을 요구하고 있다.

지난 16일 열린 첫 집회에는 불과 600명이 참석했지만 검찰 수사가 가속화되면서 참가자 수도 점차 늘었다. 

지난 21일 열린 6차 집회에 3만5000명이 참석하더니, 전날 열린 7차 집회에는 주최 측 추산 100만명으로 폭발했다.

주최 측 추산이기 때문에 정확하지 않을 수 있지만 당초 예상했던 10만명을 훌쩍 뛰어 넘는 수치인 건 확실하다. 

서울중앙지검을 중심으로 서울성모병원 사거리부터 예술의 전당까지 8차선 도로가 완전 통제됐고, 교대역 방면으로도 집회 참가자들이 빼곡히 자리를 메웠다. 

갑작스럽게 몰려든 인파로 현장에서는 인터넷 연결에 제동이 걸리기도 했다.

조 장관 가족이 잇따라 소환되고 사상 초유 법무부 장관 자택 압수수색까지 벌어지면서 검찰개혁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폭발적으로 터져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집회가 국민 전체의 뜻을 대변한다고 단정할 순 없으나, 거대한 여론을 가시적으로 보여준 것은 분명해 보인다.

범국민시민연대는 계속 집회를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참가자들도 ‘다음’을 기약하고 있다. 

앞서 윤석열 검찰총장은 “절차대로” 진행하는 수사를 강조했다. 하지만 매주 ‘검찰의 심장부’라 할 수 있는 서울 서초동 일대에서 대규모 집회가 벌어진다면, 여론이 변수로 작용할 수도 있다.

현재 검찰은 약 한 달간 조 장관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강제수사를 진행 중이다. 

조 장관 자녀와 동생이 잇따라 조사를 받았고, 조만간 조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소환될 가능성이 높아 조 장관이 직접 소환될 수 있다는 관측까지 나온다.

한편 이번 집회가 길어질 수록 현장 경비를 담당하는 경찰은 긴장할 수 밖에 없다. 주말마다 보수단체들의 정부 규탄 집회도 이어지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전날 현장에서 만난 경찰 관계자는 “예상했던 것보다 많은 사람이 모였다”며 “경비인력이 부족하지는 않아 아직까지 문제 없다. 힘든 것은 맞지만 경찰이 해야할 일”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