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19-11-21 11:59 (목)
김정은, 文대통령에게 조의문 전달
상태바
김정은, 文대통령에게 조의문 전달
  • 박경순 기자
  • 승인 2019.10.31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건영 靑 상황실장이 판문점에서 수령
브리핑하는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뉴시스>
▲ 브리핑하는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30일 고(故) 강한옥 여사 별세에 위로의 뜻이 담긴 조의문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달했다고 청와대가 10월 31일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故 강한옥 여사 별세에 대해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 30일 문 대통령 앞으로 조의문 전달해왔다”며 “김 위원장은 조의문에서 故 강한옥 여사 별세에 대해 깊은 추모와 애도의 뜻을 나타내고 문 대통령께 위로의 메시지를 전했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조의문은 어제 오후 판문점을 통해 전달받았고 밤 늦은 시각 빈소가 차려진 부산 남천성당에서 대통령께 직접 전달됐다”고 설명했다.

북한이 김정은 위원장 명의로 된 조의문을 남측에 전달한 것은 지난 6월12일 이희호 여사 서거 이후 4개월 여만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구체적인 조의문의 전달 과정에 대해 “조의문을 전달받은 것은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이 받아왔다”고 설명했다.

윤 실장은 전날 오후 늦게 빈소가 마련된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을 찾아 조문을 했는데 이 때 김 위원장의 조의문이 문 대통령에게 전달됐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