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21-02-25 17:21 (목)
野 “靑 해명 없이 ‘민정수석의 난’ 봉합? 또 터질 휴화산?”
상태바
野 “靑 해명 없이 ‘민정수석의 난’ 봉합? 또 터질 휴화산?”
  • 이교엽 기자
  • 승인 2021.02.23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신현수 복귀에 의구심 드러내
“조정 난투극에 靑, 아무일 없었단듯 고요”
▲ 원내대책회의 참석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뉴시스
▲ 원내대책회의 참석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뉴시스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 사의를 고리로 청와대와 박범계 장관에 공세를 퍼붓던 야당은 신 수석이 돌아오자 그의 결단에 의구심을 보이면서 문재인 대통령에 민정 패싱설, 대통령 패싱설 등에 대한 해명을 요구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3일 국회에서 가진 원내대책회의에서 “신 수석 사퇴 파동으로 대통령의 리더십이 크게 손상받고 국정 불신을 초래한 점에 대해 해명이나 사과없이 애매하고 어정쩡하게 넘어가려는 듯하다”면서 “민정수석의 결기가 작심삼일에 그치고 박범계 법무장관의 요구대로 우리 편에 서기로 투항한 건지 의아스럽다”라고 밝혔다.

이어 “신뢰를 쌓기는 어려워도 무너지기 한순간”이라며 “진퇴를 머뭇거리다가 망신 당한 사람 많이 봤다. 신 수석의 향후 행보와 처신을 잘 지켜보겠다”라고도 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원내대책회의에서 신 수석의 사의를 ‘민정수석의 난(亂)’이라고 규정하면서 ‘인사 농단’의 진실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그는 “민정수석의 난은 봉합 수순을 걷고 있지만 검찰 인사농단의 진실은 무언지, 대통령도 패싱하고 장관이 독단으로 발표한건지, 내편이 아니라고 본 민정 수석만 패싱하고 대통령과 직거래한 건지 밝혀진 게 하나도 없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번 사태는 민정수석이 사의를 거뒀다고 해서 끝날 문제가 아니다. 누가 어느 수준에서 인사농단을 벌였는지 국민에 소상히 밝히고, 그 과정에서 절차에 어긋남이 있다면 상응하는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 수석과 대학 동기이지 친구라고 밝힌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에 출연해 “신 수석은 국정 난맥상을 바로 잡아야겠다는 의지가 있었는데 부딪혀 보니 내부에 있는 강력한 친노, 친문, 강성 운동권 그룹들의 압력이나 과도한 횡포에 견디기 어려웠을 것”이라며 신 수석을 두둔했다.

그러면서 “구중궁궐에서 일어나는 권력 암투가 도대체 국민들이 모르는 사이에 어떻게 전개되는지 알 수가 없다”며 “지금은 어정쩡하게 봉합해놓은 상태인데, 결국 또다시 터져 나올 휴화산 정도 수준”이라고 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신 수석이 직무에 복귀하자 청와대는 ‘일단락됐다’는 말로 마무리에 급급하다”면서 “희대의 조정 난투극이 벌어졌는데도 아무 일 없었다는 듯 청와대는 고요하고, 이 전무후무한 혼란에 청와대는 해명도 사과 한마디도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오로지 목전인 선거에 악재가 될 것 같으니 불 끄느라 여념이 없을 뿐”이라며 “대통령의 시간이 남았다는 화려한 말로 권위를 살리고자 하나 이미 권위는 손상된 이후다. 신 수석의 미래도 알 수 없다. 시한부 수석인가 아니면 순장조 수석이 된건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덮는다고 덮힐 일이 아니다. 청와대는 투명한 인사 시스템 그 약속 그대로 초유의 국기문란 인사, 그 인사 결정 전 과정을 국민 앞에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