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21-04-14 17:13 (수)
의왕시 ‘희망의왕 청년 내일로 사업’ 선발인과 협약 체결
상태바
의왕시 ‘희망의왕 청년 내일로 사업’ 선발인과 협약 체결
  • 박성규 기자
  • 승인 2021.03.02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년 근속 시 총 1천만 원 지급
▲ 김상돈 시장, 희망의왕 청년내일로 협약 후 기념사진 촬영.
▲ 김상돈 시장, 희망의왕 청년내일로 협약 후 기념사진 촬영.

의왕시는 오늘 2021년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인 ‘희망의왕 청년 내일로 사업’에 선발된 관내 4개 기업 및 기업에서 고용한 청년 4명과 함께 근로지원 협약을 체결했다.

‘희망의왕 청년 내일로 사업’은 지난 2월 접수를 시작해 21개 기업과 미취업 청년 13명이 접수했으며, 시에서는 그 중 7개 기업과 청년 7명에 대한 지원을 결정했다.

사업 참여기업으로 선발된 이온케어스, 진성하이텍, 에버그린, 유니전자 등 4개 기업은 접수자 중 적합한 청년을 채용하였으나, 세코스, 원앤원, 채울 등 3개 기업은 접수한 청년 중 적합자를 찾지 못해, 향후 2주간 자체적인 채용공고를 통해 채용이 확정되면 협약체결 후 사업에 참여할 예정이다.

2018년 시작한 이번 사업으로 그동안 43개 기업에 60명에 대한 인건비를 지원했으며, 2년 근속을 마치고 3년차 근무를 하고 있는 청년에게는 근속인센티브를 4회에 걸쳐 총 1000만원을 지급하게 된다.

김상돈 시장은“내일로 사업에 선정된 기업에서는 청년들이 능력을 발휘하고 일하기 즐거운 환경을 만들어 주시고, 참여 청년들은 맡은 직무에서 좋은 성과를 이뤄 기업과 청년이 상생하며 함께 발전해 나가기를 바란다”면서 “하루빨리 코로나 상황이 종식되어 지역경제가 활성화되고, 기업과 청년 모두가 웃을 수 있는 날이 오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