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21-09-19 13:52 (일)
강서구, 화상회의 전용공간 ‘디지털 영상 카페’ 구축
상태바
강서구, 화상회의 전용공간 ‘디지털 영상 카페’ 구축
  • 박주환 기자
  • 승인 2021.09.15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 누구나 사전예약 후 무료 이용 가능
▲ 디지털 영상카페 모습.
▲ 디지털 영상카페 모습.

서울 강서구는 주민 누구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화상회의 공간인 ‘디지털 영상 카페’를 구축하고 오는 16일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온라인 수업과 재택근무가 보편화되면서 비대면 화상회의에 대한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고 있지만 개인이 회의장비와 공간을 찾기가 어려운 게 현실이다.

이에 구는 등촌지역정보센터(강서구 화곡로63길 96, 4층)에 주민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화상회의 전용 공간 ‘디지털 영상 카페’를 마련했다.

디지털 영상카페에는 컴퓨터, 대형 모니터, 웹캠, 유·무선 인터넷 등 영상회의를 위한 기본 장비를 갖추고 있다. 1인용 공간으로 최대 2명이 함께 회의에 참석할 수 있다.

화상회의, 인터넷 강의, 재택근무 등의 용도로만 이용할 수 있으며, 1회 최대 2시간까지 사용 가능하다. 또 부스 내 체온계, 손소독제 등을 비치하여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본 공간은 예약제로 운영된다. 예약은 전화(02-2600-6426, 6563) 또는 현장에서 할 수 있다.

구는 이번 디지털영상카페 운영을 시작으로 향후 이용 만족도와 수요를 분석해 확대 운영을 검토할 계획이다.

노현송 구청장은 “새롭게 조성된 디지털 공간이 비대면 시대에도 주민들의 원활한 소통을 돕고 디지털 스마트 문화 확산에도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시대적 변화에 부응하고 구민 편의를 높일 수 있는 정책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강서구 정보통신과(02-2600-6563)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