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웹 UPDATED. 2021-10-20 11:53 (수)
홍준표 “안철수, 주식폭락 당선 멀어져” 安측 “신 난 모양”
상태바
홍준표 “안철수, 주식폭락 당선 멀어져” 安측 “신 난 모양”
  • 이교엽 기자
  • 승인 2021.10.12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洪 “대선 때 주식시장의 흐름은 미리보는 국민 여론의 반영”
▲ 국민의힘 대권주자 홍준표 의원. /뉴시스
▲ 국민의힘 대권주자 홍준표 의원. /뉴시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12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지사 관련 테마주가 하락세인 것을 두고 “대선 때 주식시장의 흐름은 미리보는 국민 여론의 반영”이라며 반색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지난 탄핵 대선 때 욱일승천하던 안철수 후보의 주식이 갑자기 폭락하면서 안 후보가 당선이 멀어지고 제가 그 자리를 차지해서 2등을 한 일이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재명지사 관련 주식으로 분류되는 주식은 그가 민주당 대선후보로 선출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동반 하락했고, 오히려 홍준표 관련 주식들이 급상승했다”며 이날 한 여론조사회사에서 발표한 이재명 후보와의 양자 대결에서 압승한 결과를 “좋은 징조”라고 평가했다.

국민의당은 홍 의원을 향해 “신이 난 모양”이라며 “명색이 야권의 유력 대선 후보가 작전세력의 테마주 주가에 일희일비하는 모습을 보니 좌충우돌 홍 후보가 인물은 인물인 듯싶다”고 응수했다.

홍경희 수석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홍 후보 본인은 지난 대선에서 제1야당의 기득권을 등에 업고도 민주당에 패배한 낙선자”라며 “안철수 대표의 테마주가 하락해서 3등하고 자신은 2등을 했다고 언급하는 것은 참으로 낯 뜨거운 어불성설”이라고 비판했다.

홍 수석부대변인은 또 “테마주와 대선 결과를 연계시키며 자신의 테마주가 떡상했다고 ‘좋은 징조’란다. 해당 주식이라도 미리 사놓은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며 “부디 이성의 끈을 강하게 부여잡고 테마주의 끝이 무엇인지는 되돌아보기 바란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